close

[Oh!쎈 컷] '골든슬럼버' 김성균X김대명, 강동원의 든든한 친구들


[OSEN=장진리 기자] 김성균과 김대명이 강동원의 친구들이 된다.

김성균과 김대명은 영화 '골든슬럼버'(노동석 감독)를 통해 강동원을 믿는 유일한 친구들로 분해 초특급 연기 앙상블을 선보인다.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영화. 강동원의 차기작이자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까지 가세한 골든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아온 영화 '골든슬럼버'에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인 실력파 배우 김성균과 김대명이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몰린 건우의 고등학교 친구들로 등장해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다.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이웃사람'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김성균은 컴퓨터 수리공이 된 평범한 가장 금철 역을 맡았다. 가장으로서의 무게를 묵묵히 견디는 다정다감한 아빠이자 건우의 의리 있는 친구 금철 역을 통해 이전보다 더욱 진중한 모습을 보여줄 김성균은 진정성 있는 연기력으로 캐릭터에 설득력을 더해 관객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전망. 노동석 감독은 “눈이 주는 호소력이 굉장하다. 백마디 말보다 눈빛으로 관객들에게 감정을 전하는 금철 캐릭터를 만들어냈다”고 밝혀 김성균이 보여줄 호소력 짙은 연기력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미생'의 친근한 매력부터 '해빙'에서 보여준 섬뜩하고 미스터리한 모습 그리고 '마음의 소리'의 코믹한 연기까지 소화하며 변화무쌍한 매력을 선보인 김대명이 이혼전문변호사 동규 역으로 분해 극의 활기를 더할 예정이다. 지방대 출신의 핸디캡을 극복하고 이혼전문변호사가 된 동규 역을 맡은 김대명은 가끔 얄미운 면모도 있지만 미워할 수 없는 매력적인 캐릭터를 내공 있는 연기력으로 표현해 주변의 오랜 친구를 보는 듯한 친근한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이에 노동석 감독은 “엄청난 노력파다. 새로 나온 아이디어가 있으면 끊임없이 질문하고 얘기를 나눴다”며 캐릭터에 대한 김대명의 남다른 열정과 노력을 전했다. 김성균과 김대명은 건우를 믿는 친구이자 건우가 도망칠수록 더 큰 위험에 처하는 캐릭터로 완벽 변신해 극에 긴장감과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한편 '골든슬럼버'는 오는 2월 14일 개봉 예정이다./mari@osen.co.kr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이일화 "'응답하라4' 또 하냐고요? 신원호 PD님이…"  배우 이일화가 지난 1994년 개봉한 영화 ‘그리움엔 이유가 없다’(감독 유영진)...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나탈리 포트만이 로만 폴란스키의 구제 청원에 참여한 것에 대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새로운 금발 모델과 데이트를 즐기는...

  • [Oh! 차이나]...

    중화권 톱스타 곽부성이 새해 소망으로 아들이 생겼으면 좋겠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