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의문의일승', 장현성 마저..일승은 언제 하나요?

[OSEN=이지영 기자] '의문의 일승'이 고구마 전개로 시청자들의 속을 답답하게 하게 있다. 윤균상이 소중하게 생각했던 사람들이 전국환에 의해 차례로 죽어나가고 있는 것. 23일 방송에서는 장현성 마저 교통사고를 당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윤균상의 일승은 언제 이뤄질까.

23일 방송된 SBS 월화극 '의문의 일승'에서는 종삼(윤균상)이 경찰을 그만두는 모습이 담겼다. 종삼은 광호(전국환)의 DNA를 확보하기 위해 광호의 사무실을 찾았다가 광호가 오는 소리에 숨는다.

철기(장현성)는 광호를 찾아와 "당신이 종삼이 아버지인 것을 어떻게 알았냐"고 묻고, 이를 엿들은 종삼은 충격에 빠진다. 사무실을 나온 종삼은 집으로 돌아간 뒤 엄마의 유품을 보며 오열했다.

다음날 종삼은 광호를 찾아가 "당신이 뭐든 상관없다. 당신은 살인자다. 내가 당신을 끝장낼 것이다"고 경고했다. 종삼은 이후 경찰서에 있는 필성(최원영)을 빼돌려 증언을 받아낸다. 필성이 광호의 사주로 정길(전노민)을 죽였다는 말을 녹취한 것. 

종삼은 수칠(김희원)을 찾아가 경찰을 그만두겠다고 하고, 진영(정혜성)은 놀라며 그 이유를 묻는다. 종삼은 광호가 자신의 친아버지라는 사실을 밝혀 진영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

종삼은 그 동안 광호에 대해 모은 자료를 언론에 넘긴다. 이를 안 광호는 언론사에 압력을 행사해 기사를 막는다. 그 대신 필성의 사건을 언론에 터트린다. 자신의 이름은 뺀 채 필성의 단독 범행으로 꾸민 것. 이를 안 종삼과 철기는 다음 행동을 취한다.

광호는 태정(김영필)에게 종삼을 죽이라고 지시하고, 태정은 납치했던 영재(박성근)를 시켜 종삼을 차로 죽이라고 한다. 영재는 종삼을 향해 차를 몰고 이를 먼저 발견한 철기가 종삼 대신 차에 치였다. 이를 본 종삼을 철기를 붙잡고 오열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의문의 일승'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