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방인' 선예 "캐나다 영주권 받는 날 눈물 흘렸다"

[OSEN=이지영 기자] 선예가 이방인으로 캐나다에 살면서 힘든 점들을 밝혔다.

28일 방송된 JTBC '이방인'에서는 캐나다에 살고 있는 선예의 모습이 담겼다. 선예는 아이들을 위해 캐나다에 정착하기로 한 사연을 밝혔다.

그녀는 "아이티에 살면서 치안이나 환경 문제때문에 아이가 많이 힘들어했다. 둘째가 생기고 나서는 캐나다에 당분간 정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선예는 "영주권을 받는 날 눈물을 흘렸다. 그 동안 애엄마로 살면서 영주권이 없어서 힘든 점이 많았다. 둘째도 집에서 나았다. 영주권이 없고, 보험이 없어 병원비가 너무 바싸서.."라고 말했다.

선예의 남편 제임스는 "캐나다가 국민들에게 혜택이 많다. 그렇다 보니 영주권을 받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이방인'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