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삼성전자 주식, 50:1 액면분할...매입부담 줄여 투자자 저변 확대

[OSEN=강희수 기자] 삼성전자 주식이 50대 1로 액면분할 된다. 1주당 가격이 너무 높아 매입에 부담이 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 됐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31일 이사회를 열고 주식 액면분할을 비롯한 주주가치 제고 방안을 확정해 발표했다. 삼성전자 이사회는 주주가치 제고 방안의 하나로 50:1의 주식 액면분할을 결의했다.

50:1의 액면분할이 이뤄지면 매입 부담이 줄어들어 더 많은 사람들이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할 기회를 갖게 된다. 지난해 삼성전자 주가가 실적 개선과 적극적인 주주환원에 힘입어 크게 상승하면서 삼성전자 주식의 액면분할 의견이 많이 제기 됐다. 

지난 해 삼성전자는 4차에 걸쳐 9조 2000억 원에 달하는 자사주를 매입 소각하며 주당 가치를 높였다. 또한 잉여현금 흐름의 50%인 5조 8000억 원을 주주 배당으로 환원했다. 2016년 연간 배당액 4조 원 대비 46% 증가한 액수다. 

삼성전자는 이번 액면분할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주식 보유할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투자자 저변 확대와 유동성 증대 효과 등 주식거래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된다. 장기적 관점에서 기업가치 증대에도 도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100c@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