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바나-박정아 펄펄' 도로공사, 흥국생명 잡고 3연승 

[OSEN=계양, 이종서 기자] 도로공사가 3연승을 질주를 달리며 선두 굳히기에 들어갔다.

도로공사는 1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5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1(25-21, 18-25, 25-10, 25-18)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연승을 달린 도로공사는 시즌 18승 7패 승점 53점으로 2위 IBK기업은행(16승 8패 승점 45점)과 승점을 8점차로 벌렸다. 반면 3연패에 빠진 흥국생명은 시즌 19패(6승 승점 21점) 째를 당했다.

올 시즌 흥국생명을 상대로 4전 4승을 거둔 흥국생명은 이날 역시 초반 흥국생명을 강력하게 압박했다.


도로공사는 1세트 배유나와 이바나의 연속 득점에 7-0까지 점수를 벌려나갔다. 흥국생명도 뒤늦게 시동을 걸며 추격에 나섰다. 크리스티나의 분전속 6-9까지 점수를 좁혀나갔다. 그러나 벌어진 점수 차를 채우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후 도로공사는 이바나와 박정아가 골고루 득점을 올리며 점수를 쌓아갔고, 25-21로 1세트를 잡는 데 성공했다.

2세트 흥국생명이 집중력을 발휘했다. 1세트 22-15상황에서 21-25까지 좁혀나갔던 후반 기세를 그대로 이었다. 3-3으로 맞선 상황에서 정시영이 박정아의 퀵오픈을 가로막은데 이어 크리스티나의 서브 에이스가 이어졌다. 이후 이재영이 연달아 득점을 올리면서 17-9까지 점수를 벌려나갔고, 2세트를 잡으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는 도로공사가 다시 한 번 힘을 냈다. 정대영은 블로킹으로 상대의 공격을 완벽하게 차단했고, 문정원은 강력한 서브로 상대의 리시브를 한껏 흔들었다. 결국 3세트는 25-10으로 도로공사의 완승으로 끝났다.

4세트 초반은 흥국생명이 흐름을 품었다. 크리스티나가 오픈 득점 뒤 블로킹 득점까지 연이어 올리면서 흥국생명은 4-1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도로공사가 곧바로 집중력을 발휘했다. 박정아가 연달아 득점포를 터트리면서 단숨에 역전에 성공했고, 이후 이바나, 정대영 등이 득점에 가담하면서 흥국생명을 흔들었다. 흥국생명은 임해정의 블로킹과 이한비의 서브에이스로 17-15로 추격했지만, 도로공사는 끝내 역전을 허용하지 않고 그대로 25점 고지를 밟으며 이날 경기의 승자가 됐다.

이날 도로공사는 박정아가 20득점, 이바나가 18득점을 올리며 주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흥국생명은 김채연과 크리스티나가 블로킹 6개를 합작하는 등 분전했지만, 팀 패배에 아쉬움을 삼켰다. /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