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승리에도 냉정' 김종민 감독, "선수들 기복 줄여야 한다"

[OSEN=계양, 이종서 기자] 도로공사의 김종민 감독이 3연승을 달렸지만, 선수들의 분발을 요구했다.

도로공사는 1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5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1(25-21, 18-25, 25-10, 25-18)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연승을 달린 도로공사는 시즌 18승 7패 승점 53점으로 2위 IBK기업은행(16승 8패 승점 45점)과 승점을 8점차로 벌렸다.

올 시즌 흥국생명을 상대로 4라운드까지 전승을 달렸던 도로공사는 이날 역시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1세트를 잡은 뒤 2세트를 내줬지만, 3세트 강력한 서브와 높은 블로킹 벽을 앞세워 흥국생명을 압도했고 결국 3,4세트를 내리 잡으면서 이날 경기의 승자가 됐다.

승리를 거뒀지만, 경기를 마친 뒤 김종민 감독은 경기에 대해 아쉬움을 먼저 이야기했다. 김 감독은 "1세트를 쉽게 가지고 오면서 초반 집중력을 보여줬지만, 2세트부터 안일하게 들어간 것 같다. 아직까지 선수들이 상대에 따라서 실력이 나오는 것 같다"라며 "세트마다 기복이 있었다. 서브 리시브가 흔들렸고, 상대가 달라진 것을 보면 당황하는 것 같다. 상대를 신경쓰는 것보다는 우리 플레이에 집중해야하는데 그 부분이 미흡했다"고 짚었다.

이제 6라운드 5경기만을 남겨둔 가운데 김종민 감독은 "6라운드 현대건설전까지는 100%로 해야할 것 같다. 순위가 정해진 것은 아니고, 끝까지 우리가 할 수 있는 부분은 최선을 다해야하도록 하겠다"며 긴장의 끊을 놓지 않았다. /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