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AZ 스토리] '육성선수 신화' 서건창이 전한 '꿈과 현실' 딜레마

[OSEN=서프라이즈(미 애리조나주), 최익래 기자] "감히 제가 '열심히 하면 반드시 길이 있다'는 말을 쉽게 꺼낼 수 있을까요? 누군가의 인생이 달린 문제잖아요".

서건창은 육성선수 신화의 대표적 인물로 꼽힌다. 광주일고를 졸업한 서건창은 2008년 드래프트에서 미지명 아픔을 겪는다. 크지 않은 키에 어깨 부상 전력 때문이다.

서건창은 대학 진학 대신 LG에 육성선수로 입단했다. 그렇다고 길이 열린 건 아니었다. 서건창은 이렇다 할 활약없이 2008년 1군 1경기 출장 후 방출됐다. 결국 현역으로 입대, 프로 선수로 생활을 접는 듯했다.

포기는 없었다. 서건창은 일찌감치 군 문제를 해결한 뒤 2011년 9월, 넥센의 입단 테스트에 응했다. 넥센은 그를 신고선수로 영입했고, 이듬해 곧장 정식 선수로 등록됐다.

그 다음부터는 너무도 잘 알려진 신화가 쓰인다. 서건창은 당시 주전 2루수 김민성의 부상으로 곧장 개막전에 출장했다. 거기에 2루수 골든글러브까지 차지하며 영광을 누렸고, 2014년에는 KBO리그 최초 200안타 주인공이 됐다.

냉정히 말해 육성선수는 열 명 중 아홉 명이 실패한다. 1군에서 생활을 이어가는 자체가 드물고, 서건창처럼 정상에 오른 이는 KBO리그 역사상 손에 꼽는다.

서건창은 육성선수들에게 한 가지 조언을 했다. "열심히 준비하고 끝까지 버텨야 한다. 책에서 본 문구인데, '저 모퉁이만 돌면 희망이 있을 것이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 '언젠가 되겠지'의 그 '언젠가'가 당장 내일일 지도 모른다".

고개를 끄덕이는 기자에게 서건창은 한 가지 이야기를 보탰다. "하지만 이건 마냥 장밋빛 이야기 같다. 열심히 해라? 다 열심히 한다. 그럼에도 기회가 안 오는 선수들도 있다. 운이 크다. 나 역시 운의 도움을 받았다. 내가 남의 인생에 대해 무조건 버티라고 이야기하는 자체가 가혹하다".

육성선수 신화로 꼽히지만 모두가 서건창이 될 수는 없다. 때문에 심드렁하게 뻔한 조언만 하고 싶지 않다는 게 서건창의 뜻이다.

그렇다면 진짜 도움이 될 만한 이야기는 무엇일까. 서건창은 '특성화'를 꼽았다. 그는 "본인이 뭘 잘할 수 있는지 파악하는 게 우선 아닐까. 5툴이라고 하지 않나? 그걸 다 잘하려고 하면 어중간해질 수밖에 없다. 그 중 하나만 잘해도 1군 자리는 있다. 어떻게든 1군에 버텨있다면 기회는 온다. 나또한 그랬다"고 회상했다.

거기에 한 가지를 더 보탠다면 막연한 상상을 조금 더 구체화 하는 것. 어떤 장면에서, 어떤 플레이를 펼칠지 이미지 트레이닝을 하라는 이야기다.

수많은 선수들이 1군 스타를 꿈꾸지만 이는 선택받은 몇몇의 이야기다. 그 선택을 받은 서건창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사례가 훨씬 많다. 때문에 서건창의 이야기가 가벼이 들리지 않는다. /ing@osen.co.kr

[사진] 서프라이즈(미 애리조나주)=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