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캐나다 언론, "부탱 SNS 공격, 경찰-위원회와 공동 대처"

[OSEN=강필주 기자] 킴 부탱에 대한 SNS 공격이 국제 문제로 비화될 조짐이다.

14일(한국시간) 캐나다 방송 CBC는 '라이오 캐나다 스포츠'를 인용, "킴 부탱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동메달을 따내자 화가 난 팬들이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를 통해 위협적인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아버지 피에르 부탱은 라디오 캐나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캐나다스피드스케이트협회가 이번 SNS 위협에 대해 RCMP(캐나다국가경찰), 캐나다올림픽위원회, 스포츠연맹 등과 공동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부탱의 인스타그램에는 최근 몇 달 전 공개한 사진에 수천 개가 넘는 글이 달렸다. 기사는 이 중 대부분이 한국인이 썼으며 폭력적인 내용이라고 전하며 일부 글을 공개하기도 했다.

또 CBC는 알파벳 대신 한국어로 된 글에서는 부탱이 아닌 심판을 비난한 글이라고 전했다. 일부는 "선수의 잘못이 아닌 만큼 모두 잊고 올림픽을 즐기자. 미안하다"는 글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부탱은 지난 13일 밤 강릉 아이스아레나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4위로 결승전을 통과했다. 그러나 부탱은 2위로 여겨졌던 최민정이 비디오 판독 결과, 실격 판정을 받으면서 자연스럽게 3위가 됐다.

그러자 형평성 논란을 제기했다. 레이스 도중 부탱이 먼저 최민정을 손으로 밀었는데 왜 부탱은 실격 판정 없이 메달을 받느냐는 것이었다. 이에 분노한 일부 팬들이 부탱의 인스타그램을 찾아내 비난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부탱은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letmeout@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