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 커피 한 잔②] '돈꽃' PD "악역 비호감 안 된 건 이미숙·이순재 설득력"

[OSEN=이소담 기자] MBC 주말드라마 '돈꽃' 김희원 PD가 정말란 역을 한 배우 이미숙에 대해 "대체 불가한 배우"라고 말했다.

김희원 PD는 14일 오후 서울 상암MBC 1층 회의실에서 인터뷰를 갖고 이순재, 이미숙의 연륜과 노련함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순재는 장국환 역, 이미숙은 정말란 역으로 드라마의 무게감을 잡고 '명품 악역'으로 분했다. 특히 젊은 배우들 위주의 드라마 속에서 두 배우가 보여준 카리스마와 연륜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기에 충분.


김희원 PD는 "엄청나게 강렬한 캐릭터"라며 "배우가 설득력을 가지지 않았으면 과한 캐릭터로 보였을 거다. 지독하고 비호감이고. 그런데 이미숙 선배님 본인한테도 말씀드렸다. 저희가 보통 잘 된 캐스팅이라고 하면 대안이 떠오르지 않는 캐스팅이라고 하지 않나. 작가님도 '정말란 할 수 있는 배우가 이미숙 씨밖에 없지 않나요?'라고 말하셨다. 그 의견은 드라마국도, 저도 마찬가지였다. 정말 캐스팅의 모범 답안이었다"고 캐스팅 과정의 신뢰에 대해 털어놨다.

이어 "'돈꽃'이라는 드라마는 강필주의 이야기이지만, 질감을 만든 배우는 이미숙 배우"라며 "드라마를 보는 시각이 정말 세련된 분이다. 더 어린 내가 더 클리셰에 젖어있고 더 과감하신 거다. 신신마다 굉장히 많이 녹아있다. 이분이 괜히 톱의 위치에서 롱런하시는 게 아니다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순재에 대해서는 "정말 대단한 배우지만 그분이 주는 익숙한 느낌이 있을 거다. 그분이 주시는 신뢰감이나 믿음이 역으로 작용하면 오히려 눈이 더 안 갈 수도 있다. 선생님 연기 호흡에 감탄한 경우가 정말 많았는데 기가 막히게 완급을 조절한다"며 "배우가 주는 신뢰감에서 상쇄되는 부분이 있다. 쉽게 말해 보기 싫지 않게 만드는 게 굉장히 중요한데 그건 이순재만이 해결 가능한 지점"이라고 전했다. / besodam@osen.co.kr

[사진] MB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