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워도 사랑해' 윤지유 "나도 여기서 살아야겠다"

[OSEN=조경이 기자] 윤지유도 송옥숙의 집으로 들어왔다.

14일 방송된 KBS 1TV '미워도 사랑해'에서 정인정(윤지유)이 짐을 싸들고 행자(송옥숙)의 집으로 들어왔다. 

인정이 "나도 여기서 살아야겠어요. 나도 아버지 딸이고 아버지랑 살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근섭(이병준)도 전혀 몰랐던 사실이라 어리둥절했다. 

정인우(한혜린)는 "엄마 혼자 두고 여길 와? 어서 돌아가"라고 소리쳤다. 

/rookeroo@osne.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