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워도사랑해' 표예진, 이병준 몰카 설치 알았다! '소름'[종합]

[OSEN=조경이 기자] 표예진이 이병준의 몰래카메라 설치 소식을 듣고 기겁했다.

15일 방송된 KBS 1TV '미워도 사랑해'에서 행자(송옥숙)의 기억이 조금씩 돌아오고 있었다. "내 이름이요. 김행자. 내가 내 이름을 거기에 썼다"고 말했다. 정근섭(이병준)은 "어디에 싸인했는지 기억이 나냐"고 물었다. 근섭이 채근했지만 행자는 더 기억해내지는 못했다.

홍석표(이성열)가 과거 병을 얻었던 매장을 찾아갔다. 그 매장의 사장은 "김행자 사장 잘 안다. 사채업자들이 대부분 그렇지만, 김행자는 돈에 관한 집착이 아주 심했다. 회장님이 그 여자 돈한번 썼다가 이 가게 날릴뻔했다. 다행히 첫 제품이 성공해서 겨우 살아남았지만 아니면 막 시작한 지니어스 회사까지 김행자 손에 넘어갈뻔했다"고 설명했다.


석표가 다른 사람이랑 착각한게 아니냐고 했지만 아니었다. 그 사장은 "회장님도 힘들고, 회장님 남편분도 그렇게 되고 아마 아들이 가장 힘들었을거야"라고 전했다. 석표는 돌아오는 길에 길은조(표예진)과 함께 찍은 사진을 안타깝게 바라봤다.

은조는 김행자의 기억이 조금씩 돌아오고 있다는 것이 기뻐했다.

인우(한혜린)는 근섭에게 "아줌마, 아무래도 기억이 돌아온 것 같아요. 날 아는 눈빛이었다. 저러다 어느날 갑자기 아버지 뒤통수 친다"고 걱정했다.

이에 근섭은 인우에게 안방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고 했다. 근섭은 "내가 박보금을 어떻게 믿어? 누가 뭐래도 머리 하나는 타고 났어. 내가 일자무식 김행자한테 당할 사람이냐? 기억 찾게 해주겠다고 앨범을 이제 찾던데 내가 이미 다 버리라고 했어"라고 전했다.

이를 듣게 된 인정(윤지유)는 이 사실을 길명조(고병완)에게 알렸고 몰카를 역이용해야한다고 귀띔했다.

석표가 구충서(김법래)에게 "외삼촌 어머니 처음 매장 기억해요?"라고 물었다. 이에 충서는 "나도 모르고 종희도 잘 몰라. 거기 이야기는 아무도 몰라. 거기 이야기 아는 사람이 있다면 너희 엄마 아버지, 너밖에 없다"고 했다. 구종희(송유현)도 잘 모른다는 말에 반색했다.

장정숙(박명신)이 만취해 행자의 집을 찾아갔다. 행자에게 "김사장, 김사장 내가 진짜진짜 미안해. 대신에 내가 벌이란 벌을 내가 다 받는다"고 사과했다.

명조가 "지금 안방에 몰래 카메라가 설치됐어"라고 알려줬다. 이를 들은 길은조와 길은정은 경악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