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압박 또 압박' 백지선호의 도전 꿈, 현실로 증명


[OSEN=강릉, 우충원 기자] 아이스하키 '빅6' 체코의 간담을 서늘케 한 백지선호의 도전은 꿈이 아니었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15일 강원도 강릉 하키센터에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A조 조별예선 1차전 체코와 경기서 1-2(1-2 0-0 0-0)로 역전패 했다.

세계랭킹 21위 한국은 6위 체코를 맞아 전혀 위축되지 않는 모습으로 치열한 모습을 선보이며 맞대결을 펼쳤다. 조민호는 한국 아이스하키 역사상 올림픽 첫 골을 터트리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골리 맷 달튼도 치열한 방어를 펼치며 접전을 이끌었다.

체코는 1998년 나가노 올림픽에서 금메달, 2006년 토리노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낸 전통의 강호다. 비록 세계 최고 리그인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선수들이 참여하지 않았지만 러시아대륙간하키리그(KHL)에서 15명, 스위스 리그에서 3명을 수혈해 평창에서 메달을 노리는 팀.

특히 체코는 이른바 세계 아이스하키를 주도한 '빅6'에 당당히 이름을 올리고 있다. 캐나다-미국-스웨덴-러시아-핀란드-체코는 좀처럼 넘기 힘든 존재다. 비록 체코 아이스하키의 전설 야르미르 야거(캘거리 플레임스)가 빠졌지만 체코는 세계 최고팀중 하나다.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AHL)의 최고인 안양 한라를 이끄는 패트릭 마르티넥 감독도 체코 출신이다. 체코는 1부리그부터 3부리그까지 아이스하키팀이 존재할 정도로 인기가 높은 스포츠. 따라서 저변이 부족한 한국이 체코를 상대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하지만 한국은 의외의 경기를 펼쳤다. 전반서 치열한 접전을 이어갔다. 체코가 강력한 포어체킹을 바탕으로 압박을 펼치면 상대 진영으로 넘어가기 힘들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지만 백지선호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었다. 선수들이 더 많이 뛰면서 공간을 만들었고 오히려 체코를 압박했다.

맷 달튼의 선방이 이어지면서 기회는 한국에게 왔다. 기어코 골을 터트렸다. 1피리어드 7분 34초 조민호가 감각적인 슈팅으로 득점, 선제골을 기록했다.

체코의 골키퍼인 파벨 프란초우즈는 KHL 트락토르 첼랴빈스크에서 뛰고 있다. KHL 최고 수준의 골키퍼다. 올 시즌 선방률이 94.5%다. 그리고 지난 시즌에는 95.3%를 기록한 골키퍼다. KHL 통산으로는 94.3%의 선방율을 기록중이다. 맷 달튼 이상가는 골키퍼. 그러나 한국은 세계적 수준의 골리를 상대로 2라인 공격진이 함께 골을 만들어 냈다.

물론 체코는 곧바로 반격을 펼쳤다. 냉철하게 변한 체코는 상대로 한국은 쉬운 경기를 펼치지 못했다. 상대에게 오히려 압박을 허용하면서 전진을 할 수 없었다.

그러나 1피리어드 막판 한국은 그동안 해왔던 연습의 성과를 맛봤다. 이미 2골을 허용한 상황에서 추가 실점 없이 2피리어드로 넘어가기 위해 강한 포어체킹을 시도했다. 체코가 한국진영으로 넘어가기 위한 노력을 펼쳤지만 브레이크 아웃을 펼치지 못했다. 디펜시브 존에서 퍽을 소유하고 빠져 나가야 했지만 폭넓게 움직인 백지선호의 위력 때문에 자기 진영에 머무를 수 밖에 없었다.

수년간 파워 프로그램을 통해 체력을 다진 대표팀은 지난해 12월 모스크바서 열린 채널원컵에서 캐나다(1위), 스웨덴(3위), 핀란드(4위)와 스파링을 통해 상위 레벨을 체험할 수 있었다. 따라서 강팀과 대결서 어떻게 경기를 펼쳐야 할지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었다.

단순히 세계 랭킹이 문제가 아니라 전체적인 수준에서 큰 차이를 보이는 아이스하키에서 한국처럼 강한 압박을 펼친 경우는 거의 없었다. 백지선 감독과 한국 아이스하키가 만들어 가는 과정이었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