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민정, 女 1500m 압도적 금빛 질주...男 1000m 서이라 동

[OSEN=강릉, 우충원 기자] 태극 낭자는 금메달을 차지했지만 태극 전사는 넘어지며 아쉬움을 남겼다.

최민정은 17일 밤 강릉아이스아레나서 열린 대회 여자 쇼트트랙 1500m 결승전서 1위(2분24초948)로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맏언니 김아랑은 4위에 올랐다. 리진유(중국)와 킴 부탱(캐나다)이 각각 은, 동메달을 차지했다.

세계랭킹 1위 최민정은 1레인에서 출발했다. 김아랑은 2레인에서 스타트했다. 킴 부탱(중국),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요리엔 테르 모르스(네덜란드) 등 7명이 금메달을 놓고 경쟁했다.

군계일학이었다. 최민정은 초반부터 선두에서 레이스를 이끌었다. 이후 4위로 처지며 페이스를 조절했다. 김아랑은 바로 뒤에서 기회를 엿봤다. 최민정은 3바퀴를 남기고 질주를 시작해 선두로 올라선 뒤 2위와 계속 격차를 벌리며 여유있게 금메달을 차지했다.

반면 동반 금사냥을 노리던 남자 1000m에서 한국은 서이라가 동메달을 차지하는 데 그쳤다. 여자 1500m에 이어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1000m에서 한국은 서이라와 임효준이 금메달을 노렸으나 넘어지며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초반 서이라와 임효준은 나란히 3,4위로 기회를 엿봤다. 치고 나갈 타이밍을 노렸으나 앞선 사무엘 지라드(캐나다), 존 헨리 크루거(미국)의 디펜스에 막혔다.

서이라가 중반 몇 차례 돌파를 시도했으나 무산됐다. 1바퀴 반을 남은 상황에서 산도르 류 샤오린(헝가리)와 서이라가 충돌하면서 임효준까지 말려들었다. 나머지 선수가 넘어진 사이에 지라드(1분24초650)가 금메달, 크루거(1분24초864)가 은메달을 차지했다.

비디오 판독 결과 충돌의 원인을 제공한 사오린의 실격이 선언되고, 서이라(1분31초619)가 동메달, 임효준(1분33초312)이 4위를 기록했다. 

/10bird@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