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여자 컬링, 종주국 영국에 짜릿한 승리 '3승 1패'

[OSEN=강릉, 이균재 기자] 여자 컬링 대표팀이 종목 종주국 영국을 상대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김은정 스킵(주장)을 필두로 김경애(서드), 김선영(세컨드), 김영미(리드), 김초희(후보)으로 구성된 여자 컬링은 17일 오후 8시 5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4인조 예선 4차전 영국과의 경기에서 7-4로 승리했다.

이로써 세계랭킹 8위 한국은 3승 1패를 기록했다. 세계 1위 캐나다, 2위 스위스를 꺾은 한국은 4위 영국마저 눌러 일본전 패배의 아쉬움을 달랬다. 반면 영국은 3승 2패가 됐다.

올림픽 컬링 여자부는 총 10팀이 참가, 예선에서 한 번씩 맞붙는 라운드 로빈을 거쳐 상위 4개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시작부터 연속 블랭크(0점 경기)로 시작한 이날 경기는 4엔드까지 4-4로 접전을 펼쳤다. 3엔드에서 먼저 실점한 한국은 4~5엔드서 연속 득점 후 6엔드에서 다시 실점했다.

한국은 후공이었던 7엔드 컴어라운드샷(상대 가드를 피해 원하는 곳에 스톤을 던지는 샷) 실수로 2실점,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8엔드에서 다시 2득점해 4-4 균형을 이뤘다. 

결정적인 승기는 9엔드에서 잡았다. 정확한 히트앤롤 플레이(상대 스톤을 치고 우리 스톤을 움직이는 샷)에 상대 실수가 동반되면서 2점 스틸에 성공했다. 결국 한국은 마지막 10엔드에서 1실점하고도 경기를 가져왔다.

여자 컬링대표팀은 다음날인 18일 오후 2시 5분 세계랭킹 10위 중국과의 경기를 치른다. /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