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면가왕' 이수민·정시아·변기수·박주희, 직업·장르 불문 충격반전[종합]

[OSEN=김은애 기자] 예상치 못한 반전 라인업이다. 이수민, 정시아, 변기수, 박주희가 등장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 설 특집에선 새로운 가왕 집시여왕에게 맞서는 8인의 복면가수들이 1라운드 듀엣대결을 펼쳤다.

달마대사와 달마시안, 세뱃돈소녀와 학가이, 자개아가씨와 병풍맨, 동방불패와 아수라백작이 각각 짝을 이뤄 승부를 벌였다.

먼저 달마대사와 달마시안은 조덕배의 '나의 옛날이야기'를 열창했다. 그 결과 달마대사가 승리를 거머쥐었고 달마시안은 개그맨 변기수였다.

두 번째로 세뱃돈소녀와 학가이는 트러블메이커의 '트러블메이커'를 불렀다. 무대를 마친 뒤 카이는 "학가이는 여태까지 남성아이돌 중 최고다. 세뱃돈소녀는 정말 매력적이다"라고 극찬했다. 두 사람의 대결 끝에 학가이가 이겼다. 

세뱃돈소녀는 자우림의 '일탈'을 부르며 복면을 벗었다. 세뱃돈소녀는 이수민이었고 판정단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수민은 "원래 내 모습이 무뚝뚝하고 중저음 목소리다. 하니 때는 발랄해보이려고 노려
했다"고 말했다.

다음은 자개아가씨와 병풍맨이 산울림의 '너의 의미'로 맞붙었다. 병풍맨이 승리했고 자개아가씨는 줄리엣의 '기다려 늑대'를 열창하며 얼굴을 공개했다. 자개아가씨는 정시아였다.

마지막으로 동방불패와 아수라백작이 빅마마의 '거부'로 가창력 대결을 벌였다. 그 결과 동방불패가 이겼고 아수라백작은 임정희의 'Music is my life'를 불렀다. 복면을 벗은 아수라백작은 다름이 아닌 트로트가수 박수희였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복면가왕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