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대박이야!" '냉부해' 샘오취리, 레이먼킴·미카엘 가나요리에 감탄[종합]

[OSEN=조경이 기자] 샘 오취리가 레이먼킴이 만든 정통 가나 요리에 감탄했다. 이에 반해 김풍의 요리에 헛웃음을 터트려 웃음을 자아냈다.

1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설특집 '외국인 냉장고 자랑 2탄'으로 꾸며졌다. 가나 출신 샘오취리가 출연했다. 

레이먼킴과 김풍의 '정통 가나 요리' 대결이 시작됐다. 앞서 김풍은 레이먼킴에 5전 전패의 기록이었다.

레이먼킴은 '졸로프 라이스'에, 김풍은 '푸푸'에 도전했다. 

샘 오취리는 "한국 셰프들이 가나 요리 해주는 게 처음이다. 너무나 영광이다"고 말했다. 또한 김풍이 요리하는 모습을 보며 "지금 충격이다. 한국 사람이 푸푸를 만든다는 게 상상도 못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15분만에 가나 요리를 완성한 두 셰프의 모습에 샘 오취리는 기립박수를 쳤다. "이 정도면 기립 박수를 쳐야한다. 대박 사건"이라고 소리쳤다.

레이먼킴의 요리를 맛본 샘 오취리는 "가나 맛이 난다. 정말 맛있다"고 감탄했다. "집에서 먹는 맛"이라고 했다. 고향에서 먹는 맛이냐고 하자 "그렇다"고 답했다.

김풍의 푸푸를 맛본 샘 오취리는 "이게 무슨 맛이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 맛을 봤지만 "좋은 시도였다"며 말했다. 이에 김풍은 "대체 뭐지? 가나 음식이란"이라고 말했다. MC 김성주는 "그냥 집에 가자~"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샘 오취리는 레이먼킴의 요리를 선택했다. 6전 6승. 샘 오취리는 "너무 영광이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오세득과 미카엘의 요리대결이 이어졌다. 미카엘이 5대 1로 압도적인 전적. 

오세득은 소고기렌당을, 미카엘은 생소고기 등심을 완성했다. 샘 오취리는 소고기렌당을 먹으며 연신 감탄했다. 

미카엘의 생소고기를 먹으면서도 "오~~~"라고 감탄하며 "생고기인 줄 모를 정도로 너무 잘 만들었다. 진짜 부드럽다. 각 재료들의 맛이 다 살아 있다"고 말했다. "형 대박이야! 진짜 맛있다"고 소리쳤다. 

샘 오취리는 미카엘의 요리를 선택했다. "신비로운 맛"이라고 평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