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女컬링 예선 1위 확정, OAR 대파..'톱5 모두 쓸었다'

[OSEN=강필주 기자] 4강에 선착해 있던 여자 컬링 대표팀이 세계 랭킹 3위 OAR(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를 완전히 압도했다.

김은정 스킵(주장)을 필두로 김경애(서드), 김선영(세컨드), 김영미(리드), 김초희(후보)로 구성된 여자 컬링은 21일 오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4인조 예선 8차전서 러시아를 6엔드만에 11-2 꺾었다.

이로써 이번 대회 참가한 10개 팀 중 가장 먼저 4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6연승을 내달렸다. 

이날 승리로 7승1패를 기록한 한국은 남은 한 경기에 관계없이 예선 1위도 확정됐다. 반면 이미 예선 탈락이 결정됐던 러시아는 2승6패가 됐다. 

세계 8위 한국은 이번 대회서 일본(6위)에만 패했을 뿐 1위 캐나다를 비롯해 스위스(2위), 영국(4위), 중국(10위), 스웨덴(5위), 미국(7위)을 차례로 무너뜨리는 저력을 보였다.

특히 한국은 세계 컬링을 주름 잡고 있는 톱5 국가를 상대로 모두 승리를 거두는 기염을 토했다.

한국은 3엔드까지 9-0으로 앞서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4엔드를 내주긴 했지만 5엔드에서 다시 2점을 보태 11-1로 앞서 러시아를 완전하게 압도했다. 6엔드에서 1실점했지만 러시아는 경기 포기를 선언했다.

한국은 이날 오후 8시 5분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덴마크전을 끝으로 예선을 끝낸 후 23일 준결승전을 치른다. /letmeout@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