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 남자 팀추월, 2회 연속 은메달...노르웨이 금

[OSEN=강릉, 이균재 기자]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팀추월서 2회 연속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승훈(30), 정재원(18), 김민석(20)으로 꾸려진 남자 팀추월 대표팀은 21일 밤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오발경기장서 열린 대회 빙속 남자 팀추월 결승서 3분38초52를 기록, 노르웨이(3분37초32)에 1초21 뒤져 은메달을 땄다. 동메달을 네덜란드가 차지했다.

한국은 앞서 준준결승서 3분39초29를 기록하며 8개팀 중 1위로 준결승에 안착, 뉴질랜드를 0.71초 차로 따돌리고 결승에 올랐다. 그러나 올림픽 기록을 세우며 결승에 진출한 노르웨이의 벽을 넘지는 못했다.

이로써 한국 남자 팀추월은 4년 전 소치 은메달에 이어 2회 연속 은메달을 획득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맏형' 이승훈은 소치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팀추월 은메달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한국은 이날 '빙속 강국' 네덜란드를 꺾고 결승에 올라온 노르웨이와 금메달을 다퉜다. 한국의 첫 랩타임은 노르웨이에 0.47초 뒤졌다. 격차는 점점 벌어졌다.

한국은 6바퀴를 남기고 격차를 좁히며 희망을 봤다. 이승훈이 선두로 치고 나가면서 기록은 점점 줄어들었다. 5바퀴를 남기고 0.09초 차로 추격한 한국은 기어코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3바퀴를 남기고 다시 0.10초 뒤진 한국은 노르웨이와 점점 격차가 벌어지며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한편,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은 3명씩 이뤄진 2팀이 반대편에서 동시에 출발, 6바퀴를 돌아 3번째 주자가 결승선을 통과한 기록으로 순위를 결정하는 종목이다./dolyng@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