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다빈, 첫 올림픽서 최고점+7위...자기토바 우승-김하늘 13위

[OSEN=강릉, 이균재 기자] 최다빈(18)이 생애 첫 올림픽서 개인 최고점과 함께 7위로 마감했다.

최다빈이 김연아를 제외하고 한국 선수 중 올림픽 최고 성적을 찍었다. 최다빈은 2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서 131.49점(기술점수(TES) 68.74점+예술점수(PCS) 62.75점)을 받았다. 종전 프리스케이팅 개인 최고 점수인 128.45점(2017년 세계선수권대회)도 넘어섰다.

최다빈은 지난 21일 열린 쇼트프로그램 점수 67.77점과 합쳐 총점 199.26점을 기록하며 7위를 차지했다. 아울러 개인 최고 점수인 191.11점(2017년 세계선수권대회)도 갈아치웠다.


최다빈은 김연아를 제외한 한국 피겨 선수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톱10에 진입하는 업적을 남겼다. 이전까지 김연아를 제외한 한국 피겨 선수의 최고 순위는 곽민정이 2010 밴쿠버 대회에서 기록한 종합 13위(쇼트 16위, 프리 12위).

최다빈은 이날 프리 스케이팅에서 '닥터 지바고' OST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그는 첫 과제를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다. 트러플 러츠 착지에서 잠시 밸런스가 흔들려, 다음 점프로 이어가지 못했다.

흔들릴 법 했지만 최다빈은 의연했다. 트리플 플립, 더블 악셀 + 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모두 성공한 최다빈은 플라잉 카멜 스핀(레발4)과 레이백 스핀(레발3) 이후 과감한 트리플 루프 단독 점프 - 트리플 러츠 - 더블 토루프 - 더블 토루프를 연달아 성공시켰다.

기세를 탄 최다빈은 트리플 살코와 더블 토루프를 동시에 소화하며 실수를 만회했다. 더블 악셀까지 깔끔하게 성공한 최다빈은 마지막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과 레이백 스핀을 모두 레벨 4로 마무리하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OAR(러시아 출신 올림픽선수) 피겨 천재 알리나 자기토바가 총점 239.57점을 기록하며 238.26점을 받은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OAR)를 따돌리고 생애 첫 올림픽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동메달은 231.02점을 받은 케이틀린 오스먼드(캐나다)가 차지했다.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막내인 김하늘(16)은 프리서 121.38점을 기록, 총점 175.71점을 받으며 13위로 첫 올림픽을 마쳤다./dolyng@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