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뉴스룸' 조재현 성추행 주장 A씨 "극단대표 봉투 내밀어"

[OSEN=이소담 기자] 배우 조재현와 관련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가 '뉴스룸'을 통해 증언했다.

23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조재현과 극단에서 함께 일하던 A씨와의 인터뷰 내용이 실렸다.

A씨는 "혼자 앉아 있잖아요. 그럼 갑자기 (조재현씨가) 나타나서 뒤에서 손을 넣는다든지. 이런 짓을 계속했다"며 "(극단 대표가) 여기서 있었던 일은 다 잊으라고 얘기하는 거에요. 그러면서 봉투를 내밀었다"고 전했다.

최근 연예계 '미투' 운동이 일고 있는 가운데, 배우 최율이 조재현의 프로필 사진과 함께 "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지. 생각보다 빨리 올게 왔군. 이제 겨우 시작"이라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하지만 논란이 커지자 곧바로 SNS를 비공개로 변경했다. 

조재현 측은 현재 불거진 의혹과 관련해 "배우를 포함한 소속사 관계자들이 논의 중인 상황"이라며 오늘 또는 내일 중 입장을 표명하겠다고 밝혔다. / besodam@osen.co.kr

[사진]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