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으음~"..'냉부해' 토니정·오세득, 금음체질 배종옥 홀린 손맛[종합]

[OSEN=선미경 기자] '냉부해' 토니정과 오세득 셰프가 깐깐한 배종옥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2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배우 배종옥과 박철민이 출연했다. 배종옥음 금음체질 식단을 철저하게 유지한다고 밝혔는데, 공개된 냉장고를 통해 이를 입증했다.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철저한 식단 관리가 느껴지는 냉장고였다. 

첫 번째는 배종옥이 좋아하는 식재료 게를 이용한 요리 대결이었다. 토니유(유현수)와 토니정 셰프의 대결이었다. 두 사람 모두 배종옥이 좋아하는 재료들만 활용해 훌륭한 요리를 완성해냈다. 

특히 배종옥은 토니유 요리의 단감 소스를 맛 본 후 감탄하기도 했다. 하지만 배종옥의 선택은 토니정의 요리였다. 자신이 집에서 따라할 수 있을 것 같은 요리라고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이어진 대결은 오셰득과 레이먼킴 셰프였다. 배종옥은 금음체질을 위한 환절기 보양식을 주문했다. 레이먼킴은 죽과 빙수를 만들었는데, 죽을 시식한 배종은은 "정말 감탄스럽다"라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팥빙수 역시 "맛있다. 빙수의 개념을 깬다"라면서 만족스러워했다. 

또 배종옥은 오세득 셰프의 음식을 맛 본 후 "나는 음식을 별로 안 좋아한다. 그런데 음식을 먹는 재미가 이렇게 좋은 거구나 느낀다. 금음체질 먹을 것 없다고 투덜댔는데 내가 요리를 못해서였다"라면서 감탄했다. 결국 배종옥의 선택은 오세득이었다. /seon@osen.co.kr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