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英언론, "손흥민, 가슴 아픈 밤을 빛내다"

[OSEN=이균재 기자] "손흥민이 가슴 아픈 밤을 빛내다."

유벤투스전서 맹활약한 손흥민(토트넘)을 향한 영국 언론의 시선이다. 손흥민은 8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서 열린 유벤투스와 2017-2018 UCL 16강 2차전 홈 경기서 전반 39분 선제골(시즌 16호골)을 뽑아내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그러나 토트넘은 후반 들어 이과인의 1골 1도움을 앞세운 유벤투스에 2골을 내주며 거짓말 같은 1-2 역전패를 당했다. 1차전 원정서 2-2로 비겼던 토트넘은 합계 3-4로 뒤지며 2010-2011시즌 이후 7년 만의 8강행 꿈을 접었다.


날카로운 유효슈팅으로 부폰과 유벤투스를 위협하던 손흥민은 전반 39분 기어코 부폰의 벽을 넘어섰다. 우측면에서 트리피어의 크로스 이후 오른발 슈팅이 빗맞았지만 디딤발인 왼발에 맞아 유벤투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후반 토트넘이 2골을 내주며 1-2로 끌려갈 때에도 질주를 멈추지 않았다. 손흥민은 해결사와 도우미 역을 가리지 않고 유벤투스의 골문을 위협했다.

손흥민의 생애 첫 UCL 8강행까지는 단 5cm가 모자랐다. 회심의 왼발 중거리포는 종이 한 장 차이로 골문을 비껴갔다. 동료들의 슈팅은 골대를 때리거나 무위에 그쳤다.

영국 풋볼 런던은 "손흥민과 다빈손 산체스가 가슴 아픈 밤을 빛냈다"며 둘에게 최고 평점인 8을 줬다. 손흥민은 데일리 스타(8점)와 후스코어드 닷컴(7.5점) 평점서도 팀 내 최고점을 받은 것으로 위안을 삼았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