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종횡무진 손흥민, 다수 英언론 팀 내 최고 평점 싹쓸이

[OSEN=이균재 기자] 유벤투스전서 맹활약한 손흥민(토트넘)이 팀 내 최고 평점을 독차지하며 탈락의 위안을 삼았다.

손흥민은 8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서 열린 유벤투스와 2017-2018 UCL 16강 2차전 홈 경기서 전반 39분 선제골(시즌 16호골)을 뽑아내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그러나 토트넘은 후반 들어 이과인의 1골 1도움을 앞세운 유벤투스에 2골을 내주며 1-2로 역전패했다. 1차전 원정서 2-2로 비겼던 토트넘은 합계 3-4로 뒤지며 2010-2011시즌 이후 7년 만의 8강행 꿈을 접었다.

시작부터 날카로운 유효슈팅으로 부폰과 유벤투스를 위협하던 손흥민은 전반 39분 기어코 부폰의 벽을 넘어섰다. 우측면에서 트리피어의 크로스 이후 빗맞은 오른발 슈팅이 디딤발에 맞아 유벤투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후반 토트넘이 2골을 내주며 1-2로 끌려갈 때에도 질주를 멈추지 않았다. 손흥민은 해결사와 도우미를 오가며 유벤투스의 골문을 노렸다. 생애 첫 UCL 8강행까지는 단 5cm가 모자랐다. 회심의 왼발 중거리포는 종이 한 장 차이로 골문을 비껴갔고, 동료의 슈팅은 골대를 때렸다.

손흥민은 영국 언론이 매긴 대다수 평점에서 최고점을 싹쓸이하며 탈락의 아픔을 달랬다. 풋볼 런던은 다빈손 산체스와 함께 손흥민에게 최고 평점인 8을 매겼다. 데일리 스타(8점)와 후스코어드 닷컴(7.5점) 평점 1위도 손흥민의 차지였다.

익스프레스도 손흥민과 무사 뎀벨레에게 최고점인 8을 줬다. 풋볼 인사이더는 손흥민에게만 8점을 썼다. 데일리 메일은 유일한 7점을 손흥민에게만 허락했다. 컷오프사이드는 손흥민과 케인에게 7점을 매겼다.

동료들에 대한 평가는 차이가 있었지만 손흥민을 향한 시선만은 한결 같았다. 아쉬운 역전패에도 공히 인정을 받은 손흥민의 활약상이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곤지암' 박지현 "흥행했다고 갑자기 달라질 입지 기대하진 않아"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을...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