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 지일주, 영화 '오만'으로 감독 데뷔…주연까지 '1인 2역'

[OSEN=장진리 기자] 배우 지일주가 감독으로 데뷔한다.

지일주는 독립 영화 '오만'의 각본, 연출을 맡아 첫 감독 데뷔작을 선보인다. 

지일주의 첫 연출 데뷔작 '오만'은 어린 딸을 키우고 있는 샐러리맨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지일주는 감독은 물론, 주연까지 맡았다. 또한 지일주 외에도 박원상, 김기방 등이 출연해 작품에 힘을 보탠다. 지일주는 '오만'의 각본과 연출을 도맡아 작지만 진정성 있는 작품을 선보이겠다는 각오다. 

지일주는 드라마 '청춘시대', '사랑의 온도', '아르곤', '개인주의자 지영씨', '역도요정 김복주', '대박', '여자를 울려', '힐러', '호텔킹', '삼생이', '빠스껫 볼'과 영화 '앵두야, 연애하자', '글러브' 등 다채로운 작품에 출연하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최근에는 tvN 예능 '우리가 남이가'로 예능까지 도전,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매력을 선사하고 있다. 

한편 '오만'은 현재 촬영을 진행 중이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