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쎈 현장분석] '강백호vs양창섭' 특급 신인 맞대결 1R, 장군멍군

[OSEN=수원, 최익래 기자] 한 명은 고의4구에 가까운 볼넷을 골라냈다. 또 한 명은 최고구속 145km의 속구에 다양한 변화구로 베테랑 타자들을 상대했다. 강백호(kt)와 양창섭(삼성), 두 고졸 신인의 맞대결 1라운드는 장군멍군이었다.

kt는 13일 수원 kt위즈파크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범경기' 삼성과 개막전을 3-2로 승리했다. 2-2로 맞선 8회 2사 만루서 나온 오태곤의 밀어내기 볼넷이 결승점이었다.

이 경기는 특급 고졸 루키 맞대결로 관심받았다. 고졸 신인이 점차 자리잡기 힘든 환경. 고졸 루키끼리 맞붙는 장면은 더욱 보기 힘들어졌다. 때문에 삼성이 시범경기 개막전 선발투수로 양창섭을 낙점하고, 강백호가 7번타자로 선발출장하며 맞대결에 관심이 쏠렸다. 이날 경기 전 양팀 사령탑도 기대를 숨기지 않았다. 김진욱 감독은 "시범경기에서 영건들을 많이 본다는 건 긍정적이다. 우리는 강백호, 삼성은 양창섭이 개막전부터 나온다. kt 감독으로서 강백호는 말할 것도 없고, 삼성도 양창섭이 자리를 잡으면 한국야구 전반에 긍정적이다. 이런 선수들이 꾸준히 나와줘야 한다"고 밝혔다. 김한수 삼성 감독 역시 "강백호와 양창섭은 1차지명 선수들보다 더 관심받고 있다"고 입을 연 뒤 "둘끼리는 대표팀도 함께 했으니 친하지 않겠나. 재밌게 붙어봤으면 좋겠다. 강백호는 좋은 타자인 것 같다"라며 웃었다.


둘의 맞대결은 2회 펼쳐졌다. 강백호는 팀이 0-1로 뒤진 2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시범경기 첫 타석을 맞았다. 강백호는 양창섭 상대 풀카운트 승부 끝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양창섭은 베테랑 포수 강민호의 리드대로 슬라이더와 110km대 느린 커브를 섞어던지며 강백호를 괴롭혔다.

이어 1-1로 맞선 4회 무사 1루서 두 번째 타석. 강백호는 초구 볼을 골라낸 뒤 2구 몸쪽 속구를 지켜봤다. 이어 양창섭의 3구를 제대로 밀어쳤다. 하지만 유격수 김상수가 몸을 던져 직선타 처리했다. 잘 맞은 타구였기에 아쉬움이 남았다. 강백호도 고개를 떨구며 아쉬움을 숨기지 않았다.

양창섭이 4회까지만 던지며 둘의 맞대결은 두 타석에 그쳤다. 2타수 무안타. 여기까지만 보면 양창섭이 판정승을 거두는 듯했다. 강백호는 6회 무사 2·3루서 세 번째 타석을 맞았다. 마운드에는 권오준. 강백호는 그의 3구를 받아쳤으나 2루수 땅볼에 그쳤다. 3루주자가 홈을 밟으며 강백호의 프로 무대 첫 타점이 완성됐다.

강백호의 위엄은 8회 제대로 나왔다. 마운드에는 삼성의 다섯 번째 투수 최충연. 선두 윤석민이 유격수 실책, 황재균이 삼진, 김동욱이 좌전 2루타로 1사 2·3루 찬스가 만들어졌다. 강백호가 타석에 들어섰다. 강백호는 최충연의 초구 볼을 골라냈다. 그러자 김민수가 마운드에 올랐다. 무언가 대화를 나누고 내려온 김민수는 2구부터 홈플레이트 바깥쪽으로 완전히 빠져앉았다. 올해부터 실시된 자동 고의4구 콜은 없었지만, 사실상 고의4구였다.

강백호가 무서워서 피했다는 평가는 과하다. 하지만 그가 쉬운 타자였다면 굳이 1루를 채우고 들어갈 이유는 없다. 강백호의 가능성을 인정했기에 나온 선택이었다. 실제로 kt는 후속 오태곤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이날 경기 결승점을 얻어냈다.

양창섭도 깔끔했다. 그의 투구수는 79개. 스트라이크가 44개, 볼이 35개로 제구가 들쭉날쭉했다. 전광판 기준 최고구속은 145km까지 찍혔다. 슬라이더와 110km대 느린 커브를 섞어던지며 여러 가지를 점검했다. 시범경기 첫 등판임을 감안하면 깔끔한 내용이었다. 실제로 양창섭은 7이닝 비자책 1실점을 기록했던 연습경기에도 두 번째 투수로만 세 번 등판했을 뿐, 선발은 처음이었다.

관심을 받은 고졸 신인들의 팬들 향한 첫 인사는 군더더기 없이 깔끔했다. /ing@osen.co.kr

[사진] 수원=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