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연경 13점 분전' 상하이, 톈진과 챔프 1차전 완패

[OSEN=최익래 기자] 김연경의 상하이가 챔피언결정전 1차전을 무기력하게 패했다.

상하이는 13일 중국 상하이 루완체육관서 열린 '2017-2018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텐진과 챔피언결정전 1차전을 세트 스코어 1-3(20-25, 25-23, 15-25, 17-25)로 패했다.

김연경은 정춘레이와 나란히 팀내 최다 13득점을 올렸다. 언뜻 낮아보일 수 있지만, 세터 미양이 김연경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상황에서도 제몫을 다했다. 김연경의 맞수로 주목받았던 '18세 괴력 소녀' 리잉잉은 양 팀 합쳐 최다인 31득점으로 상하이를 맹폭했다.


상하이는 홈에서 열린 1차전 패배로 챔피언결정전 밑그림에 다소간 손질이 필요하다. 세트 스코어 이상으로 경기력에서 밀렸기 때문에 2차전 반격하려면 조금 더 세밀한 준비가 필요하다. 상하이와 톈진은 나흘 뒤인 17일, 톈진 홈에서 2차전을 치른다.

상하이는 1세트 초반부터 리잉잉과 류샤오퉁을 위시한 톈진 공격에 말렸다. 디그가 불안했고 블로킹도 위력이없이 1세트 초반, 2-9까지 밀렸다. 연이은 득점으로 5점 차까지 쫓았지만, 이내 5-14로 9점차 열세까지 내몰렸다. 톈진은 상하이의 블로킹을 가뿐하게 뛰어넘었다. 상하이는 김연경의 강력한 후위 공격으로 7-14까지 추격을 시작했다. 하지만 연이은 서브 범실로 추격 흐름이 번번이 꺾였다. 7-14 상황 이후 나온 세 번의 실점 모두 서브 범실인 게 뼈아팠다.

상하이는 세트 중반 톈진 수비벽이 흔들리는 틈을 타 추격을 개시했다. 8-16에서 16-19 석 점 차까지 쫓아갔다. 하지만 추격 고삐가 너무 늦게 조여졌고, 1세트를 20-25로 내줬다. 김연경은 1세트 1득점에 그쳤다. 반면, 톈진 주포 리잉잉은 9득점으로 활약했다.

상하이로서는 비록 1세트를 내줬지만 세트 중반부터는 대등한 경기력을 보인 게 위안거리였다. 상하이는 2세트 들어 톈진을 본격적으로 압박하기 시작했다. 김연경을 위시한 블로킹 라인이 살아난 게 고무적. 핑퐁게임 속 근소한 리드로 세트 중반까지 끌고 갔다.


상하이는 15-15에서 김연경의 강타로 한 점 앞서 나갔고, 김연경의 서브권 때 내리 3점을 보태며 달아났다. 김연경은 22-20으로 앞선 상황에서 쐐기 오픈 공격까지 성공했다. 김연경은 이어 24-23 세트 포인트에서는 강력한 스파이크로 2세트를 챙겨왔다. 1세트 주춤했던 김연경은 2세트에만 7점을 올리며 팀 공격을 주도했다.

상하이는 3세트 초반 토스워크가 흔들리며 열세를 거듭했다. 블로킹에서는 센터 양저우의 활약으로 앞섰지만, 세터 미양의 토스가 흔들리며 변변한 공격이 어려웠다. 전위에 김연경이 있는데도 제대로 활용을 못했고, 어설픈 페인트로 자멸하기 일쑤였다. 세트 중반 스코어는 10-18까지 벌어졌다. 결국 상하이는 이렇다 할 반격 한 번 하지 못한 채 3세트를 15-25로 내줬다. 1세트 초반보다 더욱 무기력한 모습이었다. 김연경은 1득점.

4세트에도 흐름은 달라지지 않았다. 세트 초반 김연경이 분전했지만 토스워크는 여전했다. 톈진의 높이는 상하이의 4강 플레이오프 맞상대 장쑤에 비해 눈에 띄게 낮았다. 그럼에도 서브 리시브와 토스 불안 탓에 번번이 막혔다. 4세트에도 김연경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 결국 반전 없이 무기력하게 경기를 내줬다. /ing@osen.co.kr

[사진] PPAP, 중국배구협회.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