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곤지암' , 전세계 47개국 판매..韓호러 부활하나

[OSEN=최나영 기자] 공포영화 '곤지암'(정범식 감독)이 해외 47개국 선판매 소식과 함께 한국 공포 장르 부활의 신호탄을 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포 체험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린 체험 공포 영화 '곤지암'이 국내 시장에 이어 해외 시장에서도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오는 28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전 세계 47개국에 선판매를 기록하며 해외 세일즈 마켓에서도 뜨거운 관심을 모은 것. 일본, 대만,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아시아 전역을 비롯해 북미, 중남미, 호주, 뉴질랜드 등 총 47개국에 판매된 것은 물론 북미, 호주, 싱가포르 등지에서는 극장 개봉을 확정했다.

이렇듯 '곤지암'이 해외 시장에서도 화제를 모은 이유는 ‘곤지암 정신병원’을 모티브로 한 흥미로운 소재가 전 세계 호러 팬들 사이에서 궁금증을 더하고 있기 때문이다.

관객들이 느낄 생생한 공포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선택한 ‘체험 공포’라는 독특한 컨셉 역시 바이어들 사이에서 큰 관심을 모았다는 후문이다.

이미 선판매 된 국가 외 다양한 국가에서도 '곤지암'을 눈여겨보고 있어, 오는 19일부터 열리는 홍콩 필름마켓(HK Filmart)에서도 뜨거운 러브콜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남미에 '부산행', '라라랜드', '헝거게임' 등을 배급한 BF DISTRIBUTION의 담당자는 "'곤지암'을 배급하게 돼 무척 흥분된다. '곤지암'은 할리우드 호러 영화와 비교했을 때 어떤 측면에서도 뒤처지지 않는 작품이다”라며 영화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싱가포르 배급사 SHAW의 담당자 역시 “호러 장르는 동남아시아 영화 팬들이 좋아하는 장르다. 특히 '곤지암'은 젊은 관객층들이 열광할 영화라고 생각한다”며 이 영화가 젊은 관객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nyc@osen.co.kr

[사진] 영화 포스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