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루타 추가' 최지만, 이틀 연속 장타 행진…추신수는 결장

[OSEN=이종서 기자] 최지만(27·밀워키)이 물오른 장타 감각을 뽐냈다.

최지만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의 메릴베일 베이스볼파크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맞대결에서 9번 타자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전날 만루포이자 시범경기 3호 홈런을 날린 최지만은 이날 2루타 한 개를 터트리면서 장타력을 과시했다.

최지만은 3회말 선두타자로 나와서 삼진으로 물러난 뒤 5회말 장타를 터트렸다. 바뀐 투수  닉 가드와인을 상대로 중견수 방향으로 큼지막한 타구를 날리면서 2루타를 만들었다. 시범 경기 3호 2루타. 최지만은 이후 득점까지 성공했다.

화끈한 장타를 날린 최지만은 6회초 대수비로 교체됐다. 이 장타로 최지만은 시범경기 타율을 4할4푼4리로 올렸다.

한편 텍사스의 추신수는 이날 경기 결장했다. 경기는 밀워키의 4-3 승리로 끝났다. /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