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쎈 현장] 김진욱 감독 "강백호 고의4구? 그만큼 좋게 평가한 것"

[OSEN=수원, 최익래 기자] 김진욱 kt 감독이 강백호(19)의 잠재력을 칭찬했다.

강백호는 13일 수원 kt위즈파크서 열린 삼성과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시범경기' 개막전에 7번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출장, 3타수 무안타 1볼넷 1타점을 기록했다. 안타는 없었지만 수비에서도 무난한 모습을 보였다. 강백호는 첫 두 타석, 동갑내기 단짝 양창섭 상대로 땅볼과 라인드라이브로 물러났다. 6회 무사 2·3루 세 번째 타석에서는 권오준을 상대했고, 2루수 땅볼로 타점을 올렸다.

강백호는 9회 1사 2·3루서 네 번째 타석을 맞았다. 마운드에는 최충연. 초구가 볼이 되자 포수 김민수가 마운드로 올랐다. 이어 김민수는 홈 바깥으로 완전히 빠져앉았고 볼 세 개가 더 들어왔다. 사실상 고의4구였다. 올해부터 자동 고의4구 시스템이 도입됐지만, 이 절차 대신 일반적인 고의4구가 나왔다.

14일 삼성과 시범경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김진욱 kt 감독은 "강백호가 삼진 잡기 쉽거나, 힘없는 타자였다면 상대도 그렇게 승부하지 않았을 것이다. 그만큼 어렵게 평가한 것이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김 감독은 "오늘은 강백호를 지명타자로 출격시킨다. 대전 원정부터는 줄곧 좌익수로 나설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i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