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LG 가르시아, 윤성빈 상대 솔로포 폭발

[OSEN=부산, 조형래 기자] LG 트윈스 아도니스 가르시아가 한국 무대 첫 공식경기에서 홈런포를 터뜨렸다.

가르시아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시범경기에 4번 3루수로 선발 출장해 0-0으로 맞선 2회초 선두타자로 등장해 롯데 선발 윤성빈을 상대로 좌중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어깨 부상 등으로 다소 부진하고 기대에 못 미친 면도 있었지만 이날 홈런포로 류중일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가르시아의 솔로포로 LG가 1-0으로 앞서가고 있다. /jh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