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특급 신인' 강백호, 시범경기 7타석 만에 머쓱한 첫 안타

[OSEN=수원, 최익래 기자] kt 강백호(19)가 시범경기 첫 안타를 신고했다. 다소 운이 따랐지만, 첫 단추를 꿰었다는 자체가 의미다.

강백호는 14일 수원 kt위즈파크서 열린 삼성과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시범경기' 2차전에 7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장, 3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타점이나 득점은 없었지만 2경기 만에 첫 안타를 신고한 게 고무적이다.

강백호는 전날(13일) 삼성전에서 시범경기 데뷔 무대를 가졌다. 강백호는 4타석 3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땅볼 두 개와 라인드라이브 하나. 강백호 앞에 무사 2, 3루 기회가 깔리자 삼성 벤치에서는 '수동 고의4구'까지 택했다. 강백호는 "재밌는 하루였다"라면서도 안타를 치지 못한 걸 아쉬워했다.


이날은 달랐다. 강백호는 첫 두 타석에서 범타에 그쳤지만, 세 번째 타석에서 좌전 안타를 때려냈다. 빗맞은 타구가 유격수와 좌익수 사이에 떨어졌다. 강백호는 송민섭과 교체됐다.

첫 단추를 꿰는 게 중요하다. 연이은 범타는 자신감을 깎게 만든다. 어쨌든 안타를 쳤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경기였다. /ing@osen.co.kr

[사진] 수원=박재만 기자 pjmp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