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무한 확장"..NCT, 2018년 접수할 SM 유망주의 출격종합]

[OSEN=선미경 기자] 그룹 NCT의 '무한 확장'은 계속된다.

NCT는 14일 오후 3시부터 서울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새 앨범 'NCT 2018 엠파시(NCT 2018 EMPATHY)' 발표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 18명 완전체의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앞서 공개했던 NCT U와 NCT 드림의 곡들과는 또 다른 매력과 더 확장된 NCT의 세계관을 보여주고 소개하는 자리였다.

이날 NCT 도영은 먼저 "'NCT 2018'은 전 멤버들이 함께 참여한 앨범인 만큼 준비기간도 길다. 그동안의 노력과 열정이 담긴 앨범이라고 말하고 싶다. 앨범에 대해서 거는 기대감 또한 크다"라며 "설레는 마음도 굉장히 크다. 팬들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NCT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생각한다"라고 컴백 소감을 먼저 밝혔다.


'NCT 2018'은 태용, 태일, 재현, 윈윈, 유타, 도영, 쟈니, 마크, 해찬, 제노, 재민, 지성, 런쥔, 천러, 텐, 정우, 루카스, 쿤 등 18명의 멤버 전원이 참여했다. 서울팀 NCT 127과 유닛 연합팀 NCT U, 10대 멤버들로 구성된 청소년 연합팀 NCT 드림 등 다양한 구성과 매력을 하나의 앨범에서 만날 수 있는 대형 프로젝트다.

도영은 "앨범 성적에 대한 기대보다 이번 앨범을 통해서 조금은 어려웠던 NCT의 세계관과 구조를 이해할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이것만 성공한다면 이번 앨범이 성공한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NCT 2018' 프로젝트에 대해서 설명했다.

또 마크는 새 앨범에 대해서 "NCT 2018을 하겠다고 처음 들었을 때 걱정과 불안도 있었다. 계속 연습하고 준비하다 보니까 NCT라는 큰 장점이 보일 수 있는 앨범이라고 생각했다. 자부심이 생각해서 더 열심히 준비할 수 있었다"라고 소개했다.


NCT는 이날 총 다섯 곡의 무대를 공개했다. 앞서 방송활동을 펼친 NCT U의 '보스(BOSS)'를 비롯해 '베이비 돈트 스톱(Baby Don't Stop)', NCT드림의 '고(GO)', NCT127의 '터치(TOUCH)', 그리고 18명 완전체가 함께하는 '블랙 온 블랙(Black on Black)'. 유닛들의 다양한 조합을 보여주면서도 NCT가 가지고 있는 다양한 색깔과 매력들을 어필할 수 있는 공연으로 완성됐다.

NCT는 이번 앨범의 키워드를 '엠파시'로 설명했다. 재현은 "'엠파시'가 이번 앨범 키워드다. 공감이다. NCT 처음 시작할 때부터 꿈을 통해서 공감하게 돼서 만난 세계관이었다. 공감이라는 타이틀이 있다"라고 말했다.

쟈니는 "이번 앨범은 NCT가 무너지를 많이 보여주는 앨범이다. 세계관이나 어떤 팀이고 그룹이고를 많이 보여주는 앨범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번 앨범은 NCT가 선사하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들이 담겨 있는 만큼, 선주문 수량만 20만 2530장을 기록하며 발매 전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또 앞서 공개된 뮤직비디오는 애플뮤직 종합 뮤직비디오 차트 전 세계 30개 지녁 1위, 아이튠즈 종합 뮤직비디오 차트 전 세계 10개 지역 1위에 오르며 글로벌 인기를 입증했다.

출발부터 좋은 성적이지만 NCT는 일단 이들의 체제와 세계관을 각인시키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도영은 "앨범 성적에 대한 기대보다 이번 앨범을 통해서 조금은 어려웠던 NCT의 세계관과 구조를 이해할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이것만 성공한다면 이번 앨범이 성공한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NCT는 현재 완전체 멤버가 18명인 만큼 국내 가요계의 초대형 그룹으로 꼽힌다. 태용은 "18명 리더 대행 비슷하게 하고 있다. 아직 정해진 것은 없지만 18명 멤버들이 제 각각의 나라에서 왔고, 나이 문화도 다르지만 함께 잘해나가려고 많이 도와줘서 가능했던 것 같다. 그래서 NCT가 될 수 있었고, 앞으로 NCT는 계속해서 확장하고 발전해나갈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이들만의 장점을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NCT는 이번 앨범을 통해서 이루고 싶은 목표에 대해서도 밝혔다. 재현은 "우리 이번 앨범을 통해서 많은 분들에게 우리 NCT를 알리고, 우리의 세계관, 체제를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라고 답했다. 태용은 "아직 많은 분들이 NCT를 모르시니까 우리 이름을 알리는 것이 목표라고 생각한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무한 확장을 내세우며 신개념 그룹으로 등장한 NCT. 지난 2016년 데뷔해 다양한 유닛 활동과 팀 확장을 통해서 가요계에 존재감을 각인시키고 있는 만큼, 심혈을 기울인 'NCT 2018' 프로젝트가 어떤 성과를 거두게 될지 주목된다. 'NCT 2018 엠파시'는 이날 오후 6시에 발매된다. /seon@osen.co.kr

[사진]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