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현장] "엑소 잇는다"..NCT가 완성할 빅피처

[OSEN=선미경 기자] 보이그룹 엑소의 동생들이 더 강렬해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루카스와 정우, 쿤 세 멤버들이 추가로 합류하면 18명 완전체로 팀을 재정비했다. '무한 확장'이라는 NCT의 세계관을 녹여낸 완전체 프로젝트, 'NCT 2018'로 가요계를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NCT는 14일 오후 3시부터 서울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새 앨범 'NCT 2018 엠파시(NCT 2018 EMPATHY)' 발표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새 멤버들과 신보를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NCT의 다양한 유닛별 무대들을 공개하면서 이들의 체제와 세계관에 대해서 설명했고, 제대로 각인시켰다.

NCT는 이날 18명 완전체의 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 앨범에 수록된 '블랙 온 블랙(Black on Black)'의 무대를 통해 강렬한 퍼포먼스로 존재감을 발휘했다. NCT U와 NCT 127, NCT 드림까지 팀의 색깔을 강조한 다양한 무대들이 이어졌다.


이날 현장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것은 NCT의 세계관과 체제 이해였다. 제노는 NCT의 세계관에 대해서 "음악이라는 매개체를 통해서 같은 꿈을 꾸고, 꿈을 통해서 서로 연결되고, 공유하고 공감하는 세계관을 담고 있다. 다 같이 세계관을 이끌어가는 사람이 우리뿐만 아니라 팬들"이라고 설명했다.

또 마크는 "NCT 세계관에서부터 모두가 음악을 통해 공감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모든 게 너무 좋았다. 가장 큰 장점은 다양하고, 무한이라는 게 보일 수 있어서 좋다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18명의 멤버로 구성돼 있는 만큼 NCT의 다채로운 음악을 드렬주고, 퍼포먼스를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이 이들만의 장점이다. 음악과 퍼포먼스에 따라서 다양한 조합이 가능한 유닛 연합팀 NCT U가 이를 잘 설명해준다.

재현은 "NCT 2018의 장점은 굉장히 다양하고 많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쟈니도 "이번 앨범은 NCT가 무엇인지를 많이 보여주는 앨범이다. 세계관이나 어떤 팀이고 그룹이고를 많이 보여주는 앨범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소개했다

그 중에서도 멤버 마크는 다양한 활동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NCT U부터 NCT 127, 그리고 NCT 드림까지 전 유닛에 속해 있다. 마크는 "너무 감사한 마음으로 열심히 했다. 사실 지난해에도 다 했었는데 올해 유닛에 다 참여하는 마음이 더 열정적이었던 것 같다. 이번 앨범이 우리의 첫 정규이기도 하고, NCT를 진짜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서 더 열심히 하는 마음이었다"라고 밝혔다.

'NCT 2018'은 NCT의 정체성과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고자 기획된 만큼 총 6곡의 뮤직비디오를 제작, 앨범 발표에 앞서 '보스(BOSS)', '베이비 돈트 스톱(Baby Don't Stop)', '고(GO)', '터치(TOUCH)' 등을 순차적으로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NCT라는 대형 그룹의 정체성을 녹여낸 앨범인 만큼 이들을 가장 잘 나타내고 설명해주는 신보. 다양한 유닛의 조합, 독특한 형식으로 팀을 운영하는 방식을 설명하면서 'NCT가 누구인지' 다양한 음악들과 퍼포먼스로 담아내고 있다.


멤버들이 이날 공개된 무대의 뮤직비디오에 대해서도 직접 설명했다. 태용은 "뮤직비디오가 총 6편이고 그 중에 4편이 공개됐다. '보스'는 처음으로 공개되는 거니까 긴장도 많이 되고, 새로 데뷔하게 되는 루카스와 정우 군도 굉장히 열심히 해줬다. 남다른 각오가 담긴 뮤직비디오"라고 밝혔다.

마크는 "NCT 드림이 선보였던 풋풋한 모습이 아닌 10대들의 패기 넘치고 반항심 넘치는 모습을 담았다. 10대들의 풋풋함뿐만 아니라 반항, 진솔한 생각도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라며 NCT 드림이 색다른 변신을 시도한 이유를 설명했다.

또 "'블랙 온 블랙'은 이번 앨범에서 전 멤버가 모두 참여한 퍼포먼스의 곡이다. 좀 더 우리의 에너지와 시너지를 보여줄 수 있는 곡인 것 같다"라고 말하며 기대를 당부했다.

NCT는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레드벨벳, 엑소 등 아이돌 명가로 불리는 SM엔터테인먼트의 특별한 프로젝트인 만큼 더 주목받고 큰 관심 속에서 데뷔했다. 기존에 없던 색다른 시도로 존재감을 확장시키고 있는 만큼, 엑소를 이을 초대형 프로젝트로 완벽하게 자리 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seon@osen.co.kr

[사진]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