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V라이브 종합] 손예진, 흥행여신 예쁜누나 '지금 만나러 갑니다'

[OSEN=김수형 기자]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가 개봉한 오늘, 손예진이 팬들을 만나러왔다. 

14일 방송된 V앱 '배우What수다-손예진 편 Actor&Chatter'가 그려졌다. 

이날 박경림은 "참 잘해왔다 흥행여신 아니냐, 휴지도둑"이라면서 "감성퀸 멜로퀸으로 자리잡기까지 쉽지 않았을 것"이라며 어떻게 이 자리까지 올랐냐고 물었다. 

손예진은 "작품은 운명같다, 노력하는 것은 모든 배우들이 다 같이 하는거라 특별하진 않다"면서  "운이 좋게도 작품이 잘 됐고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셔서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는 것 같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선택과 노력도 중요하다"면서 "진짜 열심히 한 사람만이 좋은 결과를 얻는 것"이라 전했다. 

박경림은 "최고 배우가 되기까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에 대해 물었고, 손예진은 "연기에 대한 신념과 책임감"이라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이어 영화에 대한 얘기로 이어졌다. 소지섭과 호흡을 맞춘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 대해 박경림은 "관객들은 어떤 마음으로 만나러가면 되나"라며 질문을 더졌다.  손예진은 "관객으로서 극장에서 이렇게 멜로영화를 본 것이 정말 드물었다, 최근 멜로영화가 많이 없었다"고 입을 열면서 "개인적으로 극장에서 멜로영화를 보고 싶었고, 사랑하고 싶어진다는 따뜻한 마음이 들었으면 좋겠단 생각이 들었다"며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특히 "첫날 첫사랑도 생각나는 영화"라는 손예진은 "찍는 동안도 어릴 때 느끼는 그 순수한 마음이 그립고 설렜다"면서 "처음으로 손을 잡는 모습이 정말 셀렸다, 소지섭오빠도 가장 좋아하는 장면"이라며 영화 속 가장 좋아하는 장면을 살짝 전했다. 

무엇보다 이번 영화에 대해 박경림은 "하늘에서 내리는 비가 또 다른 주인공이다"면서 비와 손예진의 뗄 수 없는 관계를 언급했다.   박경림은 "영화 속에서 참 잘 어울렸다"고 극찬, 손예진은 실제로 "맑은 날씨보다 비오는 날 좋아한다"면서 "자고 일어났을 때 빗소리나면 정말 좋아한다, 빗소리와 느껴지는 촉촉한 대지의 기운과 흙냄새를 좋아한다"며 아날로그 감성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박경림은 "연하케미도 어마어마하다"며 연하들과 촬영 신경쓰는 부분을 질문, 손예진은 "예뻐야해서 걱정이다"며 민망한 웃음을 지었고, 박경림은 "그렇지 않다, 너무 예뻤다"고 칭찬하면서 "나이불문하고 누구와도 케미를 잘 만드는 것도 능력"이라며 극찬했다.  손예진은 "색이 뚜렷하지 않아서 그런 것 같다"며 기승전 겸손함을 보였다.  

특히 현제 '밥잘사주는 예쁜누나'로 호흡을 맞추는 후배 정해인을 언급 "해인씨가 지금 찍고 있는걸 보냈다"며 끈끈한 선후배 모습을 보이면서 "생각 쉽진 않지만, 좋은 경험들을 바탕으로 멋진 선배가 되어야겠다"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손예진과 소지섭이 주연으로 출연하는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오늘 14일 개봉을 알렸다. 

/ssu0818@osen.co.kr

[사진] '손예진V앱 '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