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마더' 고보결, 이혜영 아닌 이정렬의 딸이었다 

[OSEN=조경이 기자] 고보결은 이혜영이 아닌 이정렬의 딸이었다.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에서 수진(이보영)은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집행유예 기간 동안, 김혜나(허율)에 대한 접근근지를 명한다고 밝혔다.

암투병 중인 영신(이혜영)이 병원 치료를 포기하고 퇴원했다. 현진(고보결)이 집안 뜰에서 과거 영신과 수진의 영상을 발견했다. 이를 이진(전혜진)도 보게 됐다. 영상 속에서 젊은 영신은 '이진이는 엄마가 배 아파서 낳은 아이로 하자. 우리가 말 안하면 아무도 모를거야 비밀 지킬수 있지'라고 말했다.


이진이 영신에게 달려가 "그 동안 재밌었어? 어떻게 사람을 평생 가지고 놀수가 있어?"라며 분노했다. 이어 수진에게 "언니 알잖아. 내 유일한 자랑이 엄마 친딸이었다는거. 내가 나중에 알면 어떻게 하려고 했어?"라고 물었다.

수진은 자신이 입양됐을 때 주변의 관심과 시선 때문에 힘들었다며 그로부터 지켜주고 싶었다고 했다. 영신 역시 "난 널 낳지 않았다는 것도 까맣게 잊어버리고 있었다"고 했다. 이진은 과거 영상을 다시 봤고 두 사람의 진심에 마음을 풀고 여느 때처럼 영신의 병간호에 전념했다.

영신은 현진(고보결)을 불렀다. 현진이 "저도 아닌거죠. 엄마 친딸"이라고 말했다. 알고 있었냐고 하자 "그럴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현진은 "어차피 중요하지 않다. 엄마 사랑 듬뿍 받으면서 자랐으니까. 엄마 딸로, 언니들 동생으로 행복했다"고 말했다.

영신은 "재범이 우리 곁에 늘 있어줬잖아. 그 덕분에 엄마가 너희들 키울 수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현진은 한번에 하나씩 듣고 싶다고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재범이 수진에게 "현진이 불쌍해서 어떻게 하지. 나같은 놈이 아빠인 줄 알면 부끄러워서 어떻게 살지. 나 현진이 내 딸이라고 생각하고 산적이 없다. 나랑 닮은 구석이 하나도 없어. 똑똑하고 보기만 해도 배불러"라고 전했다. 이어 "현진이 좀 도와줘. 너무 충격받지 않게"라고 부탁했다.

수진은 현진에게 가서 "어릴 때 너가 너무 예뻐서 자다가도 너를 보러 갔어. 우리 모두 너를 사랑했어. 누구의 딸이 아닌 그냥 너를 사랑했어"라고 위로했다. 현진은 당장은 아빠라고는 부르지 못하겠다며 여태까지처럼 지내고 싶다고 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