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사랑해" '미워도' 이성열♥표예진, 시련 속 깊어진 사랑

[OSEN=이지영 기자] 이성열과 표예진이 시련 속에서 서로에 대한 사랑이 점점 커지는 모습을 보였다. 송옥숙이 친엄마일지도 모른다는 사실에 방황하는 표에진. 이성열은 그런 표예진의 마음을 다독여줬고, 표예진은 이성열에 대한 사랑을 느꼈다. 이성열 역시 마음을 숨기긴 했지만 표예진을 애틋하게 생각했다.

14일 방송된 KBS 일일극 '미워도 사랑해'에서는 행자(송옥숙)가 친엄마일지도 모른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는 은조(표예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은정(전미선)은 행자와 은조의 칫솔을 들고 나오다 은조에게 들킨다. 두 사람이 핏줄인지 유전자 검사를 하려고 했던 것.

은조는 은정의 의도를 눈치채고 충격에 빠졌고, 은정은 "너에게 신장을 준 사람이 언니다"고 말했다. 은조는 충격에 쓰러지고 병원에 입원했다. 은정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은조는 병원을 나와 방황했다. 명조(고병완)는 석표(이성열)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석표는 은조가 갈 만한 장소를 돌아다녔다.


석표는 헤매다가 은조를 찾고, 은조는 석표에게 안겨 울었다. 은조는 "내가 업둥이라는 사실을 겨우 받아들였는데, 이번에는 아줌마가 내 친엄마일지도 모른다고 한다. 어떻게 해야하는지 모르겠다. 친엄마이면 어떡하나, 아니 아니면 어떡하나 모르겠다"고 말했다.

석표는 그런 은조를 위로하며 "친엄마이면 좋은 일이고, 친엄마가 아니더라도 핏줄도 아닌데 이렇게 해주는 아줌마가 고마운 거 아니냐"고 말했다. 은조는 석표의 말에 마음이 진정됐다.

은조는 집으로 돌아간 뒤 고맙다는 문자를 보내고, '사랑해'라는 말은 썼다가 지웠다. 석표 역시 '푹 쉬라'는 말과 함께 '사랑해'를 썼지만, '사랑해'는 지우는 모습이었다.

/ bonbon@osen.co.kr

[사진] '미워도 사랑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