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기아차, 유엔 본부에 차량 공급한다…승용차 최대 1000대

[OSEN=강희수 기자] 현대·기아차와 KOTRA가 최근 UN 본부에서 시행한 기관용 차량입찰에 참여해 대규모 물량을 수주했다. 향후 5년 간 최대 1,000대 규모이며 수출액 기준으로 약 1,200만 달러 수준이다.

현대·기아차의 이번 UN 낙찰은 지난 2010년 420대 규모의 중형버스 납품에 이어 두번째 UN 납품 사례가 된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입찰 과정에서 현대모비스를 부품 공급사로 지정, UN 기관 차량의 유지보수 부품도 국내 기업이 공급하게 됐다.

이번 입찰을 통해 현대자동차 아반떼와 기아자동차 프라이드, K3, 쏘렌토는 향후 UN의 마크를 달고 전 세계 UN 및 UN산하기관에서 사용 되며, 세계 언론을 통해 현대·기아차 브랜드가 직접 노출 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UN 공개 경쟁 입찰에서, 기존 공급자였던 도요타와 GM 등 유수의 경쟁사를 제치고 승용차 부분에서도 공급사로 선정된 것은 품질과 경쟁력을 인정받은 뜻 깊은 성과다”며, “UN 조달시장 진출성공을 토대로 전 세계 정부를 대상으로 하는 각국 조달시장 참여를 대폭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UN 조달 시장은 2000년 이후 국제 정치 및 경제 이슈에 대한 UN의 역할 증대로 급성장하고 있으며, UN 조달 본부 및 산하 기구를 포함한 총 조달 규모는 약 177억 달러(2016년 기준)에 이른다. 한국 기업의 UN 조달 시장 참여 실적은 전년 대비 11.55%가 증가한 2억 달러로 총 21개 UN 및 산하기구에 조달 실적을 올렸으며, 점유율 1.21%로 UN조달국 중 상위 18위에 랭크 됐다. /100c@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스테파니 리 “‘검법남녀’ 시즌2? 불러주시면 달려가야죠” 배우 스테파니 리가 ‘검법남녀’를 만나 더욱 당당해질 수...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