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인생술집' 시우민x최강창민x마크, 훈남들의 으른+꿀잼 수다[종합]

[OSEN=이지영 기자] 최강창민, 시우민, 마크가 꿀잼 수다를 펼쳤다.

15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최강창민, 시우민, 마크가 출연했다. 시우민은 창민, 마크에 대해 "내가 제일 좋아하는 선배, 후배다"고 말했다. 시우민은 "동방신기 때문에 SM 들어왔다. 창민 선배 보는 순간 몸을 움직일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올림픽 폐막식 공연 소감에 대해 "가문에 영광이다. 올해 운 다 썼다고 생각했다. 큰 공연을 많이 했지만, 국가적 행사에 전세계인들이 다 본다고 생각하니 많이 긴장되더라. 그리고 바람이 너무 많이 불어 춥기도 했다"고 이중적으로 떨었다고 말했다.

이날 세 사람은 데뷔 시절 이야기를 했다. 시우민은 "친구따라 갔다가 나만 걸렸다. 친구가 오디션 보러 가는데 가자고 하더라. 난 체대 준비 중이라 잘하는 게 없었지만 친구가 '너 딱 SM 스타일이다'고 하더라. 그런데 나만 돼서 친구한테 많이 미안하더라"고 했다.

마크는 "글로벌 오디션이 있었는데, 오디션 하는 날 학교가 쉬는 날이었다. 그래서 보러 갔는데, 운좋게도 붙었다"고 말했다.

세 사람은 개인기도 자랑했다. 시우민은 '으른 댄스'로 분위기를 후끈하게 만들었다. 최강창민은 "요즘 취미로 기타를 배우고 있다"고 기타 실력을 자랑하기도 했다.

최강창민은 "어른이 되면 술 냉장고를 사고 싶었는데, 꿈을 이뤘다"고 술 냉장고를 공개했다. 신동엽은 "샤워 후 옷 안입고 냉장고 열어 한모금 마실 때 그 기분 죽인다"고 말했다.

시우민은 "해봐야 겠다"고 했고, 신동엽은 "그때는 꼭 커튼을 열어놔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 bonbon@osen.co.kr

[사진] '인생술집'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