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고콤비"‥'골목식당' 차오루X돈스파이크, 역시 수제자들은 다르죠?[종합]


[OSEN=김수형 기자] 차오루와 돈스파이크가 백종원의 수제자들 답게 환상의 콤비를 보였다. 

16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충무로  필동살리기' 프로젝트가 그려졌다. 

이날 차오루와 돈스파이크가 운영하는 돈차식당에는 영하 10도에서 문전성시를 이뤘다. 우여곡절끝에 드디어 오픈, 돈스파이크는 누구보다 진지한 모습으로 요리를 대했다. 하지만 차오루와 손발이 잘 맞지 않는 상황,  
급기야 차오루는 다 튀긴 돈가스를 엎어버리는 실수를 저질러, 기다리는 손님들만 줄을 서야했다.  

돈스파이크 표정은 점점 어두워졌고, 또 한번 실수가 연발했다.  차오루는 주문까지 잊어버리며 긴장, 아니나 다를까, 필스트리트에서 가장 촉망받았던 돈차식당이 삐걱거리기 시작했다.  차오루는 "나 백대표님 수제자다, 정신 차려야한다"며 스스로 정신을 가다듬었다. 

어두운 분위기 가운데, 손님들은 "헝가리에서 먹은 것보다 맛있다"며 연이은 호평을 전했고, 이에 두 사람은 비로소 미소를 찾을 수 있었다. 

완벽하지 못했지만 최선을 다한 점심장사를 마친 두 사람, 차오루는 "오빠 힘들죠, 제가 하겠다"며 돈스파이크를 챙겼고, 돈스파이크 역시 "오늘 고생했다, 힘들었지?"라며 서로를 다독였다.  

이때, 백종원이 등장, 자다가도 메뉴고민을 하던 차오루를 칭찬했다. 돈스파이크 역시 "인정한다"며 엄지척, 차오루는 "역시 난 수제자다"라며 자화자찬하는 귀여운 모습도 보였다. 백종원은 "최고의 콤비다"며 두 사람을 응원했다.  

계속해서 하나둘 모여들어 골목을 꽉 채우는 손님들, 두 사람은 필 스트리트 부흥을 위해 밤까지 게속되는 영업을 계속했으며 "옆에 집도 맛있다, 나중에 꼭 가라"며 다른 가게들의 장사도 어필하는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ssu0818@osen.co.kr

[사진]'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