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면가왕' 치즈·정태호·강형욱·진솔, 가면 속 반전 주인공 [종합]

[OSEN=정지원 기자] '복면가왕' 치즈, 정태호, 강형욱, 에이프릴 진솔이 출연했다. 

18일 방송된 MBC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에 성공한 가왕 '성대천하 유아독존 동방불패'에 맞서는 새로운 가수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가왕 동방불패는 "심신단련을 하고 왔다. 열심히 몸과 마음을 단련했다"며 3연승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전 가왕이었던 선우정아는 패널로 나와 동방불패를 응원한다고 말한 뒤 "나를 떨어뜨린 분을 이겨주셨다. 전적으로 응원할 것"이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1라운드 첫번째 대결 주인공은 '울게하소서'와 '밤의여왕'이었다. 이들은 '봄 사랑 벚꽃 말고'를 함께 불렀다. 유영석은 "이성적으로는 밤의여왕의 노래가 좋았지만 감성적으로는 울게하소서가 좋았다"고 말했고, 김현철은 정반대의 의견을 내놨다. 

그 결과 울게하소서가 승리를 거뒀다. 밤의 여왕은 '사랑의 병원으로 놀러오세요'를 열창하며 정체를 공개했다. 밤의 여왕은 김구라가 수 차례 제작진에 추천했다고 밝힌 인디가수 치즈였다.

두번째 대결 주인공은 '주차차단기'와 '안테나'였다. 이들은 전인권 '행진'을 부르며 독특한 음색을 선보였다. 그 결과 안테나가 2라운드에 진출했고, 주차차단기의 정체는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으로 드러나 관객과 판정단 모두를 경악케 했다. 

세번째 대결에서는 '오빠네 이발관'과 '안경점'이 맞대결을 펼쳤다. 이들은 녹색지대 '사랑을 할거야'를 열창했다. 그 결과 판정단들은 이발관의 손을 들어줬다. 안경점의 정체는 개그맨 정태호였다. 

마지막 대결의 주인공은 '라라랜드'와 '로버트 할리퀸'이었다. 화려한 분장으로 무대에 오른 두 사람은 샵의 '스위티'를 열창했다. 그 결과 라라랜드가 2라운드에 진출했다. 할리퀸은 그룹 에이프릴 진솔로 드러났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복면가왕'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