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민정,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4관왕-2년 만 종합우승

[OSEN=이균재 기자] 쇼트트랙 여자대표팀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2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최민정은 19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 모리스 리처드 아레나서 열린 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 여자 3000m 슈퍼파이널과 여자 계주서 우승해 4관왕의 위업을 달성했다. 총점 110점을 기록한 최민정은 심석희(63점)를 제치고 2015년과 2016년에 이어 통산 3번째 종합우승을 거머쥐었다.

전날 500m와 1500m서 우승했던 최민정은 이날 1000m 결승서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4명이 경쟁한 결승서 최하위에 그쳤다. 팀 동료 심석희(한국체대)가 정상에 올랐다.



최민정은 이어 열린 3000m 슈퍼파이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민정은 4분 58초 939의 기록으로 중국 리진위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최민정은 개인전 4개 종목 중 3개 종목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최민정은 개인 순위에 합산되지 않는 계주서도 심석희, 김아랑, 김예진(한국체대)과 함께 호흡을 맞춰 4분 7초 569의 성적으로 네덜란드를 따돌리고 우승, 대회 4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개인전 4종목과 단체전까지 모두 휩쓸며 세계 최강의 위용을 재확인했다.

남자부에선 황대헌(한국체대)이 종합 3위에 올랐다. 황대헌은 이날 열린 남자 1000m 결승서 4위에 그쳤고, 3000m 슈퍼파이널도 7위로 부진했다.

전날 500m서 우승했던 황대헌은 총점 44점으로 캐나다 샤를 아믈랭(81점), 헝가리 샤올린 산도르 류(45점)에 이어 3위에 올랐다.

1000m서 은메달을 차지한 임효준(한국체대)은 총점 42점으로 종합 4위를 기록했다. 서이라(화성시청)는 13위로 마감했다.

임효준, 황대헌, 곽윤기(고양시청), 김도겸(스포츠토토)이 출전한 남자 계주에선 6분 44초 267의 기록으로 캐나다를 꺾고 8년 만에 정상에 올라 평창 올림픽 4위의 아쉬움을 달랬다. 세계선수권 계주 남녀 동반 우승 또한 8년 만이다. /doly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