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비행소녀’ 이본 “데뷔 후 23년간 오후 6시 이후 금식”

[OSEN=강서정 기자] 방송인 이본이 "데뷔 이후 줄곧 저녁 6시 이후 금식하고 있다"고 밝혀 주변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본이 19일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 오랜 남사친 윤정수와 오랜만에 밥값내기 포켓볼 게임에 돌입, 이후 저녁식사 자리를 가졌다. 알고 보니, 두 사람은 지난 1997년 연예인 포켓볼 대회를 준비하면서 친목 도모를 했던 옛 친구 사이. 이에 피나는 연습 끝에 우승을 차지했던 '왕년 대회 우승자' 이본과 '자신 있는 도전자' 윤정수의 명승부가 예고돼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날 저녁식사 자리에서 스테이크 맛을 본 윤정수는 "역시 고기는 진리"라며 말을 잇지 못할 정도로 그 맛에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본은 "그렇게 맛있냐"며 부러움 가득한 눈으로 그 모습을 빤히 지켜봤다. 이에 윤정수는 "너도 나도 다이어트 중이니까, 맛있다고 너무 많이 먹지는 말자"고 다짐했다. 하지만 양손을 사용해 야무지게 먹는 윤정수와 달리, 이본은 밥은 안 먹고 계속 시계를 쳐다봤고, 파스타를 돌돌 말아 먹지 않고 냄새만 음미하는 모습을 보여 주위의 궁금증을 안겼다.

이를 지켜보던 윤정수가 "왜 한 입도 안 먹느냐"고 묻자, 이본은 "6시가 넘어서 먹을 수가 없다. 그래서 안 먹는 거다. 눈으로 먹으면 된다"고 말했다. 이에 윤정수는 믿을 수 없다는 듯 "이 맛있는 걸 앞에 두고 진짜 안 먹느냐?"면서 "그냥 5시다 생각하고 먹으면 안 되느냐?"고 재차 되물었다. 이본은 "진짜 안 된다. 그렇게 안 먹인지 데뷔 이후 쭉 23년이다. 한 번 무너지면 계속 먹을 것 같다. 내 스스로가 용납을 못 한다. 여배우로서의 삶을 살기로 한 나와의 약속이다. 대중의 관심과 시선 속에서 살아야 하는 삶 속에서 철저한 자기관리는 피할 수 없는 숙명인 것 같다. 그래서 5시 30분에 이른 저녁 식사를 마무리 한다"고 덧붙였다.

또 이본은 "편의점에서 라면을 사본 적이 없다"면서 "라면은 일 년에 두 번쯤 먹을까 싶다. 라면과 치킨 등 기름진 간식은 사절이다. 일 년에 두세 번쯤 먹을까 싶다. 참는 게 아니고 안 당긴다"고 말해 또 다시 스튜디오를 아수라장으로 만들었다. 이어 "내 성격에 술까지 좋아했다면 아마 결혼을 벌써 대여섯 번 했을 것"이라면서 "다행히 술을 전혀 못 한다"고 전해 현장에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이와 같은 이본의 폭탄 고백에 주위 출연진들은 '안 당긴다는 게 부럽다' '어떻게 안 먹고 싶을 수가 있지?' '관리의 여왕이니까, 참는 거겠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놀라워했다. /kangsj@osen.co.kr

[사진] MBN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