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끼'의 빛, H.O.T. 강타X토니안 나란히 성공(ft,우주기운)[종합]


[OSEN=김수형 기자] 강타와 토니가 우주의 기운을 몰아 빛나는 한끼에 나란히 성공했다. 

21일 방송된 JTBC 예능 '한끼줍쇼-동대구편'에서는 밥동무로 H.O.T. 멤버 토니안과 강타가 출연했다. 

이날 밥동무로 등장한 강타와 토니, MC 강호동과 이경규는 "초인종 눌렀는데 흰 풍선 든 소녀가 어머니가 되어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고, 두 사람은 "너무 좋을 것 같다"며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아니나 다를까, 두 사람은 바로 H.O.T. 팬들을 발견, 인사하기 바쁠 정도로 큰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토니는 "한번에 될까 불안하다, 방송불량 걱정된다"고 너스레, MC들은 "화끈하게 인사하고 밥 안 줄 지도 모른다"고 말해 두 사람을 긴장하게 했다. 

곱창거리에서 더욱 배고픔을 느끼게 된 네 사람은 불안한 마음으로 거리를 나섰다. 토니는 "오늘 자신있다, 우주 기운이 오고 있다"면서  "작년에 상 받은 것부터 올해 H.O.T 재결성까지 있었다. 원샷원끼로 한 방에 가능하다"며 우주기운 충만한 자신감을 보였다.  강타는 "훈훈한 집밥이 먹고 싶다, 김치찌개와 밑반찬이 그립다"면서 상상만으로도 행복한 기운을 느끼며 본격적으로 한끼 도전에 나섰다. 

경규는 토니와, 호동은 강타와 팀을 짰다. 핫한 대구에서 뜨거운 한끼에 도전할 시간, 우주의 기운으로 토니가 먼저 도전했다. 토니는 "갑자기 긴장된다, 말로 너무 설쳤다"고 민망한 웃음을 지으며 초인종을 눌렀으나, 어른들이 편찮은 집이라 실패, 인지도 굴욕까지 당했다.  원샷원끼는 물론,  H.O.T.에게도 만만치 않은 한끼의 벽이었다. 

이때, 갑자기 팬들이 몰렸다. 많이 몰린 사람들 틈새로 때마침, H.O.T 공연을 TV로 본 한 어머니를 만나게 됐다. 조심스레 저녁 식사를 물었으나, "오늘 저녁할 계획이 없다"는 차가운 답변만 돌아왔다. 

그럼에도 강타는 직접 H.O.T. 노래를 부르며 안무까지 살짝 선보이며 팬서비스를 보였다. 하지만 알고보니 god 팬이었던 것. 심지어 "god 였으면 만들어서라도 줬을 것"이라고 말해 두 사람을 당황시켰다. 예상치 못한 복병에 두 사람은 쓸쓸하게 후퇴했다. 

이어 빌라로 타깃을 변경, 이때 강타의 팬인 집을 만났다. 한끼의 문을 열수 있을 지 긴장된 가운데, "한끼 식구가 되주시겠습니까?"라고 질문,  강타가 먼저 한 끼에 성공, 토니는 "우주의 기운이 저리로 갔나보다"면서 부러워했다. 

비오는 길을 헤매던 토니와 경규, 춥고 배고픈 불쌍한 컨셉을 어필하며 조심스럽게 한끼를 물었다. 하지만 또 다시 실패, 이때, 경규는 다른 집에서 앞서 '지진희 카드' 즉, "축하합니다" 카드를 꺼내 한끼를 물었고, 행복한 기운을 담아 한끼에 성공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