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K브로드밴드, 국제 해저케이블 사업 참여로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

[OSEN=강희수 기자] SK브로드밴드(사장 이형희)가 국제해저케이블 사업에 참여한다. 이를 통해 망 안정성을 높이고 글로벌 비즈니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SK브로드밴드는 5일, 서울 중구 SK텔레콤 기자실에서 '국제 해저케이블 투자' 관련 설명회를 갖고 "아시아 바다에 뚫리는 해저 인터넷 고속도로 사업에 참여해 글로벌 통신 사업 역량을 키우겠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SK브로드밴드는 싱가폴, 태국, 캄보디아, 베트남, 홍콩, 대만, 중국, 한국, 일본 등 아시아 9개 국가를 연결하는 국제해저케이블 구축 컨소시엄 SJC2(Southeast-Asia Japan Cable 2)에 참여키로 결정했다.

컨소시엄 참여 기업은 SK브로드밴드를 비롯해 싱가폴 SingTel, 중국 China Mobile International, 대만 Chunghwa Telecom, 캄보디아 Chuan Wei, 일본 KDDI, 태국 True Group, 베트남 VNPT, Facebook 등 9개사다.


국내에서는 SK브로드밴드가 단독으로 참여하는 이번 국제해저케이블 구축 사업은 9개국 11개 지역을 연결하며 총길이 1만 500km이며 최신 전송기술을 적용해 기존 해저케이블 보다 월등히 높은 전송용량을 제공한다. 오는 2021년 상반기 완공 및 상용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SK브로드밴드는 이번 국제해저케이블 컨소시엄 참여로 36만명 가입자가 동시에 UHD화질(25Mbps)의 영상을 시청할 수 있고, 4GByte 용량의 영화를 1초에 280편 이상을 전송할 수 있는 규모인 9테라(Tbps)급 국제해저케이블 용량을 확보하게 된다.

향후 대용량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AR 및 VR 콘텐츠, 4K/8K 초고화질 콘텐츠와 같은 광대역이 요구되는 서비스도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된다.

SK브로드밴드는 이를 통해 국내외 기업고객을 대상으로 국제 전용회선 서비스 제공은 물론, 자체 IDC 서버, 국제 및 국내 전용회선을 한번에 연결한 원 스톱 서비스도 제공하는 등 글로벌 비즈니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재석 SK브로드밴드 Infra지원본부장은 이날 설명회에서 "해저케이블이 완공되면 아시아 바다에 1만 km가 넘는 ‘인터넷 고속도로’가 새롭게 뚫려 급증하는 국제 트래픽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으며 해저케이블 보유 사업자로서 글로벌 영역에서의 위상 강화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SK브로드밴드는 또한 이번 국제해저케이블의 경우 아시아태평양 지진대를 우회토록 설계돼 안정적인 서비스 품질을 확보하게 된다는 점도 차별화 요소라고 강조했다.

김재석 본부장은 “이번 국제해저케이블 투자를 통해 미래 성장 기반을 확보하고 서비스의 안정성과 확장성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해저케이블사업에 대한 경쟁력을 강화해 글로벌 고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100c@osen.co.kr

[사진] SJC2 해저케이블 구성도.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