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냉부해' 신동, 다이어트 불구 화려한 먹방..김풍·정지선 승리[종합]

[OSEN=김은애 기자] 슈퍼주니어 신동이 입담만큼 화려한 먹방을 펼쳤다.

9일 오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선 신동, 돈스파이크가 출연했다.

신동은 "오늘 출연한 것이 신기하다"라며 "군복무 시절 많이 보던 프로그램이다. '냉부해'를 본 후 항상 PX로 가서 냉동식품을 먹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신동은 "이수만 선생님이 처음에 예명을 정할 때 우동을 제안하셨다. 내가 거절하자 그 다음은 재주가 많다는 의미로 서커스단 이름인 동춘을 말하셨다. 그러다 신돈도 말씀하셨다. 하지만 다행히 그때 '신돈'이란 드라마가 방영했다. 신돈에서 신동이 됐다"고 말했다. 

특히 신동은 이전보다 날씬해진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신동은 "두달전 116kg였다. 오늘 쟀는데 93kg였다"라며 "이번 다이어트의 핵심은 배고프게 두지 않는 것이다. 살이 안찌는 음식을 무한대로 두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동은 자신의 다이어트 음식으로 두유, 참치, 깔라만시 젤리, 바질 캔디, 제로콜라를 꼽았다.

본격적으로 신동을 위한 요리대결이 시작됐다. 먼저 김풍 작가와 정호영 세프가 튀김요리로 맞붙었다. 정호영 셰프는 '안심하고 튀겼새우'를, 김풍 작가는 '두고보샤'를 만들었다.

신동은 요리를 먹은 뒤 "너무 맛있다"고 감탄했다. 그 결과 신동은 김풍 작가를 선택했고 정호영 셰프는 4연승에 실패했다.

다음은 이연복 셰프와 정지선 셰프가 승부를 벌였다. 정지선 셰프는 '볶출어람'을, 이연복 셰프는 '연볶면'을 선보였다. 신동은 제육마니아로 알려진 만큼 '볶출어람'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고 정지선 셰프가 결국 승리를 거머쥐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냉장고를 부탁해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