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동상이몽2' 사랑꾼 인교진, '우블리' 가니 '인블리' 왔다

[OSEN=김나희 기자] '동상이몽' 인교진의 소이현 사랑법이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여심을 설레게 만들었다. 우효광의 '우블리'에 이은 '인블리'의 탄생이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소이현을 위해 깜짝 이벤트를 준비하는 인교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인교진은 평소에 소이현이 먹고 싶어 했던 초밥을 먹으러 갔고, 소이현은 "너무 맛있다. 입호강이다"며 연신 기쁨의 미소를 지었다. 이를 본 인교진은 "자기가 좋아하는 모습 보니까 미안하다. 충분히 할 수 있었는데"라며 미안해하는 모습으로 소이현을 감동시켰다.

인교진은 다음 코스로 꽃다발과 귀걸이를 선물했고 진심이 담긴 손편지를 읽어 소이현을 눈물짓게 했다. 또한 그는 "내가 앞으로 더 행복하게 해주겠다"며 참았던 눈물을 보여 여심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인교진은 집으로 돌아와 소이현 몰래 구매한 컴퓨터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소이현을 위해 준비한 이벤트로 아내만 바라보는 '사랑꾼'임을 다시금 입증한 인교진. 평소에도 '아내 바라기'인 그였지만, 소이현을 위해 준비한 이벤트와 손편지, 그리고 진심이 담긴 눈물로 많은 여성들이 남편에게 무한한 사랑을 받고 있는 소이현을 부러워하게 만들었다.

특히 인교진은 방송 말미, 자신의 돈으로 산 컴퓨터를 공개하며 뜻밖에 귀여움도 발산해 시선을 모았던 바. 이러한 인교진의 매력은 마치 추자현을 위해 성대한 이벤트를 준비하면서도 시종일관 "용돈을 올려달라"고 요구하던 우효광을 떠올리게 해 '우블리'에 이은 '인블리'의 탄생을 예감케 했다. 

이에 "이렇게 사주면 셋째도 낳겠다"며 슬하에 두 아이를 두고 있음에도 여전히 달달한 생활을 하고 있는 소이현과 인교진이 추자현과 우효광의 빈자리를 완벽히 메꾼 '동상이몽2'에서 또 어떤 일상으로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지 이목이 쏠린다. / nahee@osen.co.kr

[사진] '동상이몽2'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