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고현정, 오늘(12일) '호랑이' 씨네토크 참석…'리턴' 논란 후 첫 공식석상

[OSEN=장진리 기자] 배우 고현정이 드라마 '리턴'과 관련된 일련의 논란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선다.

고현정은 오늘(12일) 오후 서울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열리는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이광국 감독) 개봉 기념 특별 씨네토크에 참석한다.

고현정이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약 2개월 만이다. 고현정은 지난 2월 제작진과의 이견으로 드라마 '리턴'에서 중도하차한 후 현재까지 활동을 중단해 왔다. 당시 고현정은 "제작 과정에서 연출진과 거듭되는 의견차이가 있었고, 이를 최대한 조율해 보려는 노력에도 간극을 좁힐 수 없었다"며 "주연배우로서 끝까지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 거듭 사과 드리며, '리턴'의 모든 제작진과 동료 배우들에게도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의 개봉을 앞두고 고현정은 언론배급시사회 등 공식 홍보 일정 참여를 논의하기도 했지만, 자신을 둘러싼 이슈를 의식해 홍보 일정에는 일절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개봉일인 오늘(12일) 관객들을 직접 만나는 자리인 씨네토크에는 참석을 확정했다.

고현정은 지난해 열린 부산국제영화제에서도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GV(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하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당시에는 이진욱이 과거의 성추문으로 활동을 중단한 상태라, 고현정만이 혼자 GV에 참석해 주연 2인의 몫을 해냈다. 영화에 특별한 애정을 가졌던 고현정이기에, 개봉 당일 진행되는 관객과의 만남은 어렵게 참석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씨네토크는 드라마 '리턴' 논란 이후 오랜만의 고현정의 공식석상 나들이다. 과연 고현정이 영화 이야기 외에도 그간의 심경을 허심탄회하게 밝히는 자리가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동물원에서 호랑이가 탈출하던 어느 겨울날 영문도 모르고 갑작스레 여자친구에게 버림받은 경유(이진욱) 그리고 그런 경유 앞에 불현듯 나타난 소설가 유정(고현정)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영화. 오는 12일 개봉한다./mari@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