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회연속 WC 진출' 윤덕여호, 숨은 숙제는


[OSEN=우충원 기자] 월드컵 2회 연속 진출을 달성한 윤덕여호. 이제 세계 무대에서 싸우기 위한 세대 교체에 나서야 한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 축구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요르단 암만 킹압둘라 2세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순위 결정전에서 5-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이날 필리핀을 상대로 전반 34분 장슬기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전반 추가시간 이민아의 추가골로 전반을 2-0으로 마무리했다. 계속 몰아친 한국은 후반 11분 임선주, 후반 20분과 39분 조소현의 멀티골에 힘입어 5-0로 대승을 거두며 아시안컵 최종 순위 5위로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출전에 성공했다.

앞서 B조에서 한국은 승점 5점(1승 2무)로 호주, 일본과 동률을 이뤘지만, 조 최하위 베트남을 제외한 세 팀 간 다득점에서 밀려 3위에 그쳤다. 아쉬움과 실망을 뒤로 하고 나선 필리핀전에서 대승을 거둔 윤덕여호는 최종 목표인 월드컵 진출에 성공했다.


아시안컵에 출전하기 위해 윤덕여 감독은 세대교체를 일단 미뤘다. 북한과 맞대결을 펼치는 것이 힘들다고 판단한 윤 감독은 베테랑을 불러 들였다. 조 1위가 아니면 월드컵행 티켓을 따낼 수 있는 아시안컵 진출이 불가능 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그 결과 한국은 인도(10-0 승), 북한(1-1 무), 홍콩(6-0 승), 우즈베키스탄(4-0 승)을 상대로 3승 1무를 거두며 골득실 차로 '숙적' 북한을 제치고 조 1위를 차지했다.

아시안컵 진출이 결정된 후 월드컵행 티켓을 따내기 위해 한국은 유럽 원정을 다녀왔다. 포르투갈에서 열린 알가르베컵에서 러시아에 3-1로 이기고 스웨덴과 1-1로 비기며 면역력도 키웠다. 캐나다에 0-3으로 지면서 힘이 좋은 팀을 상대하는 법을 알았다. 정신 무장을 철저히 했다.


한국은 FIFA 랭킹 6위 호주, 11위 일본과 한 조에 속했다. 한국은 16위. 반면 A조에는 한국보다 FIFA 랭킹이 높은 팀이 없다. AFC에서 FIFA 랭킹대로 조 편성 시드를 배정하지 않은 탓이다. 힘겨운 싸움이 전망됐다.

한국은 조별예선에서 호주, 일본과 0-0으로 비긴 뒤 베트남을 4-0으로 격파했다. 호주, 일본과 동률을 이뤘지만, 상대 다득점에서 밀렸다.

2회 연속 월드컵 진출에 성공했지만 숙제는 많다. 월드컵은 만만한 상대와 대결이 아니기 때문이다. 아시안컵 조별리그서 힘겨운 싸움을 펼쳤다. 강호 호주-일본과 연달아 만나 무승부를 기록했다.

호주는 차치하더라도 일본은 예전과 같은 세계 최고의 기량은 아닌 것으로 평가 받던 팀. 따라서 더 치열하고 집중력 있는 경기가 필요했다.

3번째 출전하는 월드컵에서 윤덕여호는 더욱 안정된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공격력 보강이 필요하다. 골이 터져야 한다. 수비에서는 새로운 수문장도 발굴하고 중앙 수비진도 안정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지소연을 중심으로 새롭게 분위기를 만들지 않는다면 천신만고 끝에 따낸 월드컵 티켓이 본선에서 신기루처럼 사라질 수 있다. / 10bird@osen.co.kr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