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위대한 유혹자' 문가영의 쾌속 흑화, 우도환♥조이 흔들까

[OSEN=유지혜 기자] '위대한 유혹자'의 문가영이 흑화하면서 우도환과 조이의 사랑을 가로막을지 눈길이 모아진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에서는 권시현(우도환 분)과 은태희(박수영, 조이 분)가 재결합한 사실을 알고 분노하는 최수지(문가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권시현은 헤어진 은태희와 진심을 확인하고 다시 만나게 됐다. 두 사람은 "다신 헤어지지 말자"라며 미래를 약속했다. 달콤한 나날을 보내는 두 사람의 사이를 모르고 있던 최수지는 이세주(김민재 분)와 함께 권시현의 생일 파티를 준비했다.

그 사이 권시현은 자신의 아버지 권석우(신성우 분)의 내연녀인 설영원(전미선 분)을 찾아가 경고했다. 권석우는 그런 아들에게 최수지가 권시현과의 결혼을 허락해달라고 말했다는 사실을 냉소하며 말했다. 

권시현은 제멋대로인 최수지에게 "내 마음은 안중에도 없냐"며 화를 내며 은태희와 재결합했음을 알렸다. 그는 최수지와 이세주에게 "태희를 친 뺑소니범이 우리 엄마다. 그래서 내가 미쳐버릴 거 같아서 헤어지자고 했다. 그런데 태희는 내게 얼마나 힘들었냐고 말한다. 내가 왜 다가갔는지, 얼마나 쓰레기 같은 놈인지도 모르고 말이다"라며 자신이 진심으로 은태희를 사랑하고 있음을 전했다.

최수지는 질투를 폭발시켰다. 권시현의 감정에 "헷갈리고 있는 것"이라며 단언했고, 그에게 "어떻게 나보다 그 애가 중요해질 수 있는 거냐"며 아연실색하기도 했다. 권시현은 "우리 결혼해서 부모님 결혼 막는 거 하기 싫냐"는 최수지의 물음에 "싫어. 우리 이런 거 다 그만하자"며 뒤돌아섰다. 

권시현에 부정 당한 최수지는 절망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엄마 명미리(김서형 분)로부터 권시현이 권석우의 친아들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시현이는 그럼 혼자가 되잖아"라며 그를 걱정했다. "네가 내 편이 되면 권시현을 보호해주겠다"고 말하는 명미리에게 "제발 그만하라"며 권시현을 놔주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권시현을 생각하던 최수지는 마침내 흑화하는 것일까. 예고편에서 그는 은태희에게 "너희 엄마가 권시현의 아버지를 만나는 바람에, 권시현의 엄마가 그런 너희 엄마를 만나러 가다 사고를 당해 죽은 것"이라고 폭로해 두 사람을 흔들어놓기 시작했다.

권시현도 그런 최수지에게 "태희 엄마가 설영원씨라는 걸 알고 내게 말해준 거냐"며 "우리 사이 우정은 없다"고 차갑게 뒤돌아섰다. 최수지가 자신을 밀어내는 권시현 때문에 모든 것을 폭발시키고 운명을 뒤엉키게 될까. 권시현과 은태희의 만남도, 권시현의 정체도 모두 알고 있는 게 최수지이기 때문에 이제 칼자루는 그가 쥐게 됐다./ yjh0304@osen.co.kr

[사진] '위대한 유혹자'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