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감우성 향한 ♥"..'키스 먼저' 김선아, 솔직해서 더 애틋한 사랑 고백

[OSEN=박진영 기자]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의 섬세하고 깊은 감정 연기가 시청자들의 가슴을 적셨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 제작 SM C&C) 33, 34회에서는 안순진(김선아 분)과 손무한(감우성 분)이 다시 사랑을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다시 시작된 두 사람의 아픈 사랑에 김선아 특유의 깊은 감성 연기가 더해져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애틋하게 만들었다.

이날 순진은 박 변호사가 법정에 오지 않아 좌절했다. 결국, 재판은 미뤄졌고 순진은 암담한 심정으로 정처 없이 걸었다. 그런 순진을 뒤따르던 무한이 옆을 지키며 위로를 건넸다. 순진에게 진심으로 용서를 구하는 무한. 그런 무한에게 순진은 용서해줄 테니 스위스에 가지 말라고 했다. 그리고 “당신을 사랑해볼까 하는데” 라고 말하며 자신의 진심을 전했다. 무한은 존엄사를 포기하고 순진의 옆에 있기로 한다. 그렇게 다시 애틋한 사랑을 시작하게 된 두 사람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물들였다.

악연 때문에 아팠지만 다시 시작된 사랑만큼은 아프지 않은 순진과 무한. 진실 된 마음을 고백한 두 사람은 매 순간이 소중한 듯 열심히 사랑했다. 한순간도 놓치지 않기 위해 찰싹 붙어있는 모습, 단지 좋아서 애틋하게 포옹을 하는 모습, 무한의 침대에서 함께 누워있는 모습 등 무진커플의 꿀 떨어지는 모습은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하지만 죽음이라는 무서운 이별을 앞둔 두 사람이기에 더욱 깊어진 사랑이 보는 이들의 가슴 한쪽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아직 넘어야할 산이 남아있다. 계속해서 순진을 괴롭히는 아폴론 제과 박 회장(박영규 분)은 과거 순진을 괴롭혔던 방법 그대로 다시 한 번 재판을 망치려고 한다. 게다가 무한이 과거 광고 기획자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경수(오지호 분)는 크게 분노했다. 무한뿐만 아니라 그 사실을 알고도 무한을 사랑한다고 말하는 순진에게도 큰 배신감을 느낀 경수. 자신도 모르게 순진의 뺨을 때리는 모습에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에필로그에서 보여준 무한의 사랑 고백은 시청자들이 들끓는 애정으로 순진과 무한의 꽃길을 응원했다.

역시 김선아가 보여주는 어른 멜로는 달랐다. 과거 순진의 인생을 밑바닥까지 끌어내린 사건에 얽힌 악연을 가진 사람을 용서하고 심지어 그 사람을 사랑한다는 것은 어쩌면 이해하기 힘든 사랑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멜로퀸’ 김선아가 보여준 어른 멜로의 애틋한 사랑은 모두를 납득시키기 충분했다. 요동치는 감정선의 중심을 잡아주는 섬세하고 묵직한 감정연기와 특유의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깊은 공감을 끌어낼 수 있었다.

그리고 시청자들이 느꼈던 그 깊은 공감은 안순진의 사랑이 더 가슴 아픈 이유이기도 하다. ‘공감여신’ 김선아의 친근하면서 톡톡 튀는 능청스러운 말투에 짙게 배여있는 왠지 모를 가슴 찡한 여운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울렸다. 가볍게 툭툭 던지는 것 같은 대사에도 진정성이 담겨있는 김선아 표 안순진은 역대급 공감캐로 시청자들의 아픈 손가락으로 등극해 매 순간 순진의 사랑에 가슴 아파하고 있다. /parkjy@osen.co.kr

[사진] '키스 먼저 할까요'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